페이스북

콘텐츠 비즈니스
텐센트의 새로운 사업부서 - PCG는 뭐하는 곳일까
*이 글은 36kr 기사를 번역·편집한 것입니다. 지난해 9월 30일 텐센트 역사상 세 번째 대규모 조직개편이 발표됐는데요. 가장 큰 변동은 PCG(Platform & Content Group)라는 새로운 사업부가 만들어지고 SNG, OMG, MIG 등 사업부를 합병한 것이었죠. (참조 - 텐센트의 조직개편, 무엇을 바꿨나) 이때 조직개편을 한 목적은 크게 두 가지였는데요. 하나는 '산업인터넷' 전략에 맞춰 클라우드 및 인공지능 관련 B2B사업을 위해 별도의 CSIG 사업부를 만든 것이고 다른 하나는 흩어져있던 콘텐츠사업을 새로운 PCG 사업부에 통합해 경쟁력을 높여 아이치이(爱奇艺), 바이트댄스(字节跳动) 등의 도전에 대응하겠다는 것이었죠. 그러나 PCG의 지난 1년을 되돌아봤을 때 결과는 그리 만족스럽다 할 수 없는데요. 비디오 스트리밍에선 유료구독자 수가 아이치이에 비해 적었고 여러 숏비디오 서비스를 출시했으나 결국엔 *틱톡의 독주를 막지 못했죠. 텐센트는 이 상황을 어떻게 해석하고 있는 것일가요? 36kr이 이 PCG를 이끌고 있는, 텐센트에서 서열 3위로 알려져있는 런위신(任宇昕)과 직접 인터뷰로 만나봤습니다. (참조 - 중국 IT 공룡 BAT의 실세는 누구인가?) PCG는 어떻게 만들어졌나
36kr
2019-10-02
모바일 콘텐츠 업계 분위기가 '아주 조금씩' 살아나고 있네요!
저 개인적으로는, '브라질에서 일어난 나비의 작은 날갯짓이 미국 텍사스에서 토네이도로 이어질 수 있다'는 나비 효과(Butterfly effect)를 믿는 편은 아니지만, 스타트업 업계에 있다 보니.. 가끔씩 어느 한 업체의 선전이 전체 업계의 분위기를 끌어올리기도 하고, 특정 회사의 부진이 업계 전반의 분위기를 다운시키는 경우를 종종 봤습니다. 특히 모바일 콘텐츠 업계가 그랬는데요. 흔히 사람들은 '2014~16년이 모바일 콘텐츠 업계의 황금기였다'고 말합니다. 스마트폰의 보급과 페이스북 이용률이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상황에서 이를 기반으로 급성장하는 모바일 콘텐츠 회사들이 하나둘씩 등장하기 시작했고 (참조 - 72초의 기발함은 5년의 도전, 2년의 연구 끝에 만들어졌다) 그 분야 또한 플랫폼 서비스에서부터 MCN까지 꽤나 다양했죠. 또한, 대규모의 투자들도 잇달아 쏟아졌습니다. (참조 - 피키캐스트 vs. 메이크어스, 제일 핫한 두 뉴미디어 기업)
윤성원
2019-07-23
콘텐츠 비즈니스 시작 전 답해야 할 기본 질문 8가지
많은 사람들이 크리에이터를 꿈꾸고 누구나 크리에이터가 되는 시대이다 보니, (참조 - 구독자 10만명이상 크리에이터 2년새 4배 ‘껑충’…초등생 ‘장래희망 1위’, 크리에이터) 콘텐츠 비즈니스에 대한 관심이 계속 높아지고 있는데요. (참조 - 어느새 콘텐츠가 없으면 망하는 시대가 되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막상 콘텐츠로 돈을 벌려고 하거나, 콘텐츠를 만들며 먹고살려고 하다 보면, 여러 어려움에 봉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인기나 많은 트래픽을 확보하면 돈도 벌 수 있을 거라는 막연한 생각을 가지고 뛰어들 경우, 거의 대부분 얼마 지나지 않아 이런저런 난관에 부딪히게 되는데요. (참조 - 손에 잡히지 않는 트래픽은 마치 모래와 같았습니다) 물론 비즈니스에 정답이야 없겠지만, 그럼에도 좀 더 잘 버티며 콘텐츠를 꾸준히 만들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오늘은 이와 관련해 아주 기초적일 수 있지만, 콘텐츠 비즈니스를 시작하기 전에 기본적으로 생각해봐야 할 질문들에 대해 한 번 정리해보도록 하겠습니다. ^^ 1. 어떤 가치를 만들어 낼 겁니까?
윤성원
2018-10-02
콘텐츠 제작자가 주목할만한 '절단신공의 가능성'
빠른 속도로 규모를 키워가는 유료 웹툰/웹소설 시장을 보면서, (참조 - 카카오페이지, 1억 독자 확보하는 플랫폼 될 것!) (참조 - 왜 요즘 웹툰과 웹소설에 돈이 몰릴까) 콘텐츠 제작자로서 어떻게 이런 폭발적인 성장이 가능했는지, 웹툰/웹소설은 어떻게 고객의 지갑을 열었는지, 그리고 그 과정이 다른 콘텐츠 분야에도 접목될 수 있는지가 항상 궁금했는데요. 그래서 관련 담당자나 종사자들을 만나면 그 비결이나 노하우를 자주 물어봅니다. 그러면 보통 자사 플랫폼이나 BM의 우수성, 또는 자사가 보유한 뛰어난 작품들에 대해 주로 이야기하는데요 ^.^;;;; 물론 그 안에도 참고할 의견이 아주 많지만 그 의견들 중에는 일방적인 홍보도 많아 비교적 걸러서 듣습니다. 그러다 언젠가 유료 웹툰/웹소설 플랫폼의 한 임원이 한 말이 귀에 제대로 꽂힌 적이 있는데요! 그는 자사 BM이 가진 우수성과 더불어 작가들의 신들린 듯한 '절단신공'이, 결제를 일으키는 가장 강력한 요인 중 하나라고 설명했습니다. 여기서 말하는 절단신공이란, 스토리가 절정에 다다르는 시점에 이야기를 인위적으로 끊음으로써,
윤성원
2018-09-28
나는 어떻게 회사를 말아 먹었나 (4부)
안녕하세요. 김리뷰입니다. 드디어 이번 시리즈의 마지막 편인데요. 지난 이야기가 궁금하신 분들은 링크를 확인하는데 빠르니 참고 부탁드립니다. (참조 - 나는 어떻게 회사를 말아 먹었나 (1부)) (참조 - 나는 어떻게 회사를 말아 먹었나 (2부)) (참조 - 나는 어떻게 회사를 말아 먹었나 (3부)) 지난주에 투자자로부터 다시 연락을 받은 데까지 말씀드렸는데요. 가장 궁금하실 결론부터 알려드리면... 2017년 6월, 그러니까 제가 이 프로젝트를 시작한 지 약 일 년 반 만에 저는 벤처캐피탈로부터 투자를 받았습니다. 물론 언론에 나올 만큼 엄청나게 큰 금액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제 입장에선 결코 작은 돈이 아니었죠. 특히 좌절감에 빠져 허우적대던 찰나에 저는 얼떨결에 투자를 받았습니다. 투자 유치 과정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공유드리면,
김리뷰
2018-09-20
나는 어떻게 회사를 말아 먹었나 (3부)
안녕하세요. 김리뷰입니다. 벌써 3번째 외고인데요. 지난 이야기가 궁금한 분은 링크를 확인하는 것이 더 빠릅니다. (참조 - 나는 어떻게 회사를 말아 먹었나 (1부)) (참조 - 나는 어떻게 회사를 말아 먹었나 (2부)) 본격적인 이야기에 앞서, 원래 외고를 3부작으로 연재하기로 해서 이번 주에 최종 원고를 보냈는데요. 그런데 아웃스탠딩 측에서 '투자 유치 및 폐업 과정'은 별도의 섹션으로 다루는 게 더 좋겠다는 의견을 줘서 그렇게 하기로 했습니다. 그래서 3부작에서 4부작으로 시리즈가 연장되었는데요. 이 부분 이해 부탁드리며, 최종 편은 프리미엄 회원용으로 제공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그럼 오늘 이야기를 시작해보겠습니다. 지난주에 서비스 첫날, 서버가 다운됐다고 말씀드렸는데요. 온라인 서비스의 서버가 다운됐을 때, 유저들이 서비스에 들어오지 못하고 있을 때, 과연 비개발자 출신의 창업자가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요?
김리뷰
2018-09-12
나는 어떻게 회사를 말아 먹었나 (2부)
안녕하세요. 김리뷰입니다. 지난주에 제가 창업 후 저지른 실수와 VC 등에 콜드 메일을 보낸 데까지 이야기를 했는데요. 지난 이야기가 궁금하신 분은 링크를 보는 것이 더 빠르니 참고 부탁드리며, (참조 - 나는 어떻게 회사를 말아 먹었나 (1부)) 그럼 오늘 이야기를 시작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잘 아시겠지만 VC에게 보낸 콜드메일의 답신을 받는 건 어렵습니다. 더구나 의미가 있는 답신을 받는 건 더 어렵죠. 벤처캐피탈, 엑셀러레이터들은 기본적으로 늘 많은 메일을 받으니까요. 투자사에 따라 미리 설정해놓은 자동응답메일을 보내오는 경우도 있지만, 답신 자체를 받지 못하는 경우도 꽤 많습니다. 그...그런데 말이죠! 저는 제가 보냈던 대부분의 콜드메일로부터 의미 있는 답신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답신은 실제 심사역과의 미팅으로 이어졌죠. 덕분에 수차례 강남, 판교에 있는 사무실에 찾아가서 직접 저희 사업 방향성과 비전에 관해 이야기할 기회를 얻었습니다.
김리뷰
2018-09-05
나는 어떻게 회사를 말아 먹었나 (1부)
안녕하세요. 김리뷰입니다. 글을 본 분들의 가장 먼저 예상되는 반응은 ‘니가 왜 거기서 나와?’ 인데요. ㅋㅋ 아시는 분도 있으시겠지만 저를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 저 자신에 대해 간략히 소개를 드리자면 전 '리뷰왕 김리뷰'라는 페이지에서 리뷰를 연재했고 (참조 - 리뷰왕 김리뷰) 작은 성공에 힘입어 2016년 4월에 패기롭게 ‘리퍼블릭닷’을 창업, 리뷰 기반의 콘텐츠 플랫폼 ‘리뷰리퍼블릭’을 서비스하다가, (참조 - 한국판 스팀잇을 아십니까? 리뷰리퍼블릭에 대해) 처참한 실패를 경험하고 지난해 말 회사를 정리한 바 있습니다. 말하자면 콘텐츠 기획자임과 동시에 스타트업 창업을 동시에 경험한 셈인데요. 지금 저는 지금 콘텐츠 기획자도, 스타트업 관계자도 아닌, 출판과 개인 작업물 위주로 일하고 있는 프리랜서 글쟁이입니다. 그리고 얼마 전 소위 ‘절필 선언’으로 알려진 글이 아웃스탠딩에 소개되기도 했는데요.
김리뷰
2018-08-29
콘텐츠 사업자라면 놓쳐선 안 될, '박진영의 스피치'
사람들을 만나 콘텐츠와 관련한 얘기를 나누다 보면 '콘텐츠 비즈니스는 어렵다'는 얘기를 자주 듣게 됩니다. 누구는 콘텐츠 자체가 가지는 특유의 '불확실성'이 문제라 하고, (참조 - 콘텐트 비즈니스의 기본은 '불확실성'을 버텨내는 것이다) 또 누구는 콘텐츠 비즈니스만큼 재능이 중요한 분야가 없다고도 말하죠. (참조 - 소셜 미디어에서 순전히 콘텐츠를 만드는 재능만으로 성공하는 사람은 약 1%뿐) 그동안 제가 들었던 다양한 이유들을 정리하면 콘텐츠 비즈니스가 어려운 이유는 크게 4가지 정도로 나눌 수 있는데요. 첫 번째는 바로 사람들의 마음을 끄는 좋은 콘텐츠를 만드는 것 자체가 굉장히 어려운 미션이라는 겁니다. 잘 아시겠지만, 사람들의 마음을 훔치고 열광하게 하는 콘텐츠를 만든다는 건 굉장히 어려운 일이죠. 돈을 많이 쓴다고 해서 콘텐츠가 잘 나오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시간을 많이 들인다고 해서, 또는 공부나 연구를 많이 한다고 해서 좋은 콘텐츠가 나오는 것도 아닙니다. 어떻게 보면 정말 노답인 부분이죠 ㅠ.ㅠ 두 번째는 더 큰 어려움인데요. 바로 좋은 콘텐츠를 '꾸준히' 만든다는 건 더더욱 힘든 일이라는 겁니다. 아무리 뛰어난 콘텐츠 제작자라도 매 타석마다 홈런을 치기란 불가능에 가깝죠.
윤성원
2018-07-30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