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폐업
폐업은 어떻게 이뤄지며 창업자는 무엇을 책임질까
사람들에게 회자되고 언론에 노출되는 벤처기업은 잘 나가거나 화려한 배경이 있거나 미래가 유망한 곳일 것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케이스는 100개 중 1개도 안됩니다. 대부분은 현재 상황이 무척 어렵거나 앞으로 어떻게 될지 모르는 곳이고요. 얼마 지나지 않아 폐업을 결정하는 모습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말이죠. 회사 문을 닫는 일이란 회사 문을 여는 일보다 훨씬 더 어렵습니다. 일단 그 누구도 실패를 염두에 두고 사업을 시작하진 않기에 관련 정보에 밝지 않고요. 비즈니스 복잡성이 크면 클수록 사업적으나, 금융적으로나 엮인 게 많습니다. 그리고 조직원의 꿈과 생계가 달린 곳이라 칼 같은 결단을 내리기란 무척 어려운데요. 미루고 미루고 미뤘던 게 나중에 더 큰 부담으로 다가오죠. 그러면 기업은 구체적으로 어떻게 문을 닫을까, 그리고 창업자는 이 과정에서 무엇을 책임질까, 오늘은 다소 불편하지만 반드시 알아야 하는 '폐업'에 관해 다뤄보도록 하겠습니다. 1. 창업자 결심 먼저 회사가 망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대표이사가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기 때문에? 소비자로부터 불만을 샀기 때문에? 정부로부터 미움을 받았기 때문에?
"능동적, 주기적으로 폐업을 고민하세요"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스타트업 창업에 도전하고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스타트업 창업자는해결하고 싶은 사회 문제가 있거나 직장 생활보다 훨씬 많은 돈을벌 수 있다는 희망에 창업을 합니다. 그리고 창업자의 비전에 공감해합류한 팀원들도 엄청난 헌신을 쏟아붓죠. “가슴이 설렌다면,어려움과 고초를 겪어도추구할 바가 있다면” “스타트업은 분명히의미 있는 삶의 여정입니다” (장병규 4차산혁명위원회 위원장) 이처럼 '도전'은 그 자체만으로도 의미 있는 일이지만 현실적으로 스타트업은 성공할 확률보다실패할 가능성이 훨씬 높기때문에‘잘 망하는 것’도 매우 중요합니다. 회사가 문을 닫으면오랜 기간 고생하며 모은 창업 자금이날아가는 건 당연하고 실패자로 낙인찍혀 삶의 기반이송두리째 날아갈 수도 있습니다. 스타트업은 '실패'를 어떻게 바라보고 대비하는 것이 현명할까요?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