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폴더블폰
타다는 업계의 반발을 예상하지 못했을까? 外
*본 포스팅은 동영상 콘텐츠로서 최소한의 텍스트만이 제공됩니다. https://youtu.be/61QzkNF3IWw 요즘 핫한 IT벤처업계 이슈를 동영상으로 정리해드립니다. 1. 타다 1만대 확장 발표에 국토부 '발끈' - 타다 “1만대 불가능한 것 아냐” - 국토부, “타다 사업 근거 법령 개정하겠다” 경고 2. 유튜브 노란딱지.. '과하다 vs 필요하다' - '판별 기준' 불분명하다는 지적 - 존리 구글 대표 "노란딱지, 광고주 뜻 반영된 것" 3. 이탈리아, 넷플릭스 탈세 혐의 조사 착수 - 현재 이탈리아 140만명 가입자 확보(2018년 기준) - 이탈리아에 사무실, 직원 두고 있지 않아 4. 페이팔, 페이스북 '리브라' 탈퇴 - 국제결제시스템 개발에 제동 걸렸다는 분석 - 비자·마스터카드 등 금융사 이탈 조짐 5. 폴더플폰 '20만번' 실패에도 호평 - 20만번 못 채우고 12만번에서 기기 이상 - "무리한 실험, 이만큼 견뎌낸 것 인상적"
폴더블폰은 정말 대세가 될 수 있을까?
그동안 말로만 무성했던 폴더블폰이.. 드디어 우리 곁으로 한 걸음 더 가까이 다가왔는데요. 지난해 말 중국 디스플레이 스타트업 로욜이 플렉스파이라는 폴더블 폰을 선보인데 이어, (참조 - 삼성, 화웨이 제치고 출시한 세계 최초 폴더블 폰 플렉스파이) 잘 아시듯, 지난주엔 삼성전자가 그동안 야심 차게 준비해왔던 갤럭시 폴드를 공개한 바 있습니다. 샤오미 또한 올해 초 레이쥔 CEO가 직접 출연한 폴더블폰 프로토타입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는데요. 따지고 보면 2010년대 초반부터 꾸준히 폴더블폰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으니.. (참조 - '접는' 스마트폰, 왜 자꾸 늦어지냐고?) (참조 - 스마트폰, 점점 더 멀어지는 '폴더블'의 꿈) 거의 10년 만에 폴더블폰이 시장에 등장하게 되는 셈이죠.
윤성원
2019-02-26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