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프란시스 베이컨
퇴사하려는 직원에게 부장이 건넨 말
여기는 국내 유수의 IT 대기업,<넛츠컴퍼니> 본사 앞 지하철역. 오늘따라 디지털 마케팅팀 소속 '나 그만 대리'의 출근길 발걸음이유난히 무겁습니다. 나 대리는 몇 달 전 정기 인사에서과장 진급에 실패한 후, 좀처럼 마음을 잡지 못하고계속 방황하고 있는데요. 사회생활을 하며처음 좌절을 겪은 '나 대리'는 '정말 이 회사에서자신의 미래가 있는 건지', '아니라면, 한 살이라도 젊었을 때다른 도전을 해야 하는 건 아닌지', '지금 하는 일이정말 하고 싶은 일인지', 회의감 가득한복잡한 감정에 휩쌓여,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해고민에 고민을 거듭해 왔습니다. 그리고 얼마 전에는퇴사한 선배를 직접 만나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는데요. (참조 - 첫 퇴사를 앞둔 후배를 위한 꼰대 선배의 충고)
윤성원
2017-08-22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