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핏빗
헬스케어 시장에 뛰어든 미국 7대 IT대기업이 세운 전략은?
*이 글은 비즈니스 인사이더 프라임 기사를 번역·편집한 것입니다. 미국 헬스케어시장 규모는 4120조원(3조5000억 달러)에 달합니다. 소비자들이 내야 하는 비용이 계속 오르면서 시장 규모도 앞으로 계속 커지게 되죠. 당연히 많은 업체가 시장에서 돌아다니는 돈을 자신들의 영역 안에 두고 싶어합니다. 특히 IT업계 관점에서 헬스케어 시장은 변화하는 속도가 너무 느리다보니, ‘더 쉽고 간편한 방법’을 활용해 시장지배력을 행사하려는 사업자와 기업이 나오기 마련입니다. 구글,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같은 IT업계 강자들이 헬스케어 확장에 점점 더 관심을 쏟고 있습니다. 그동안 소프트웨어 판매와 컴퓨팅 서비스, 하드웨어 제공 같은 전략을 추구한 이들이 이제 직접 헬스케어 제공 비즈니스에 직접 진입할 것이란 징후까지도 보이죠. 물론, 비효율적인 헬스케어 시스템을 타겟으로 삼는 건 IT업계만이 아닙니다. 월마트나 CVS헬스 같은 대형 소매업체들도 보다 편리한 치료와 최적의 가격으로 환자들을 끌어오기 위해 헬스케어 전략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테크 대기업들의 헬스케어 진입은 이미 논란을 낳고 있습니다. 11월 11일, 구글이 거대 의료기관 ‘어센션’과 함께 하는 프로젝트의 자세한 내용이 밝혀져, 환자 데이터를 어떻게 다룰지 의문이 일었죠. (참조 - 헬스케어 시장 뛰어든 구글, 미국인 수백만명 건강 정보 수집) 대중, 국회의원, 정부 기관이 반발하는 가운데 테크 기업들의 건강 데이터 입수를 소비자들이 과연 받아들이겠느냐는 의문이 제기됐습니다. (참조 - 당신의 헬스 앱, 생식능력까지 수집한다)
구글의 핏빗 인수와 '앰비언트 컴퓨팅'은 무슨 관련이 있을까
최근 구글이 2조4329억원(21억달러)에 핏빗을 인수키로 하면서 업계에 적잖은 파문이 일었습니다. 이유는 크게 두가지인 듯한데요. 1)'한물 간 줄 알았던 핏빗이 구글 레이더망에 포착됐다니 대체 무슨 매력이 있어설까' 2)'핏빗이 상장 이후 고생 많더니 이제 힘을 좀 받겠군" 이런 의구심과 격려가 동시에 나옵니다. 그렇습니다. 핏빗은 스마트밴드를 내세워 웨어러블 시장을 초기부터 개척, 업계 터줏대감으로 입지를 굳혔죠. 웨어러블 시장의 무게중심이 스마트밴드서 스마트워치로 옮겨감에 따라 그들도 여기에 방점을 두고 스마트워치 제품을 강화하는 등 변화를 모색했습니다만- 애플, 화웨이, 샤오미와 같은 웨어러블 후발주자에게 밀려 시장지배력은 약해졌고요. 상장 이후 몇달도 되지 않아 주가가 급락하는 등 쓴맛을 많이 봤죠. 웨어러블 업계 대선배인 조본이 문을 닫고, 베이시스 사이언스는 인텔에 매각됐으며, 미스피트는 파슬에 인수되는 등 경쟁사들은 하나둘 역사 속으로 사라졌는데요. 높이 평가할 점이 있다면 핏빗은 애플, 삼성, 화웨이 등 공룡과의 경쟁 속에서도 지금껏 고독하게 '존버'해왔다는 것이었습니다. 역시 고생한 보람은 있었습니다.
피트니스 트래커 시장, 아직은 성장 중
운동량을 파악하는 기계인액티비티 트래커 또는피트니스 트래커는 처음엔손목에 채워지지 않았습니다. 1990년대 자전거 손잡이에먼저 둘러졌는데요. 2000년대엔 어느새 소비자가사용할 수 있는 수준의웨어러블 기기가 개발됐습니다. 2000년 리눅스를 기반으로PC, 휴대폰, 다른 무선 기기와연결되는 스마트시계가 나왔습니다. 2003년엔 가민이 GPS로 운동량을측정하는 ‘포어러너’ 모델을 냈습니다. 2006년엔 나이키와 애플이 손을 잡고‘나이키+아이팟’을 내놨습니다. 나이키 신발에 송출기(트랜스미터)를임베드해 아이팟과 연동했습니다. 나이키 신발을 신고 얼마나 걷고 뛰었는지아이팟으로 보여준 프로젝트입니다. 이후로 2009년 초기 버전의핏빗(Fitbit)이 출시됐고요. 2011년 미국운동자문위원회가 내놓은헬스 트렌드 보고서에 따르면피트니스 트래커 수요가꽤 있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금전적인 자원은 한정된 상태에서나라의 경제적인 상황 때문에사람들은 일을 열심히 할 수밖에 없습니다.건강을 스스로 챙기고자 하는 욕구가 높죠” “꽉 찬 하루 스케줄에도 운동하고결과를 보고 싶어하는 소비자가 많습니다.핏빗 등 트래킹 기기, 아이폰 피트니스 앱 등IT와 결합한 기기가 인기 있는 이유입니다” 2013년엔 손목, 머리에 두르는 밴드,스마트 워치, 헬멧, 심지어는 포크까지, 일상에서 사용자의 움직임과 상태를체크할 수 있는 기기들이 쏟아져나왔죠.
장혜림
2016-05-17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