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 추천, 제대로 하려면 ‘맛없다’는 평가가 많아야!

이번에 소개할 테이스트로그는

정말 간단한 서비스입니다.

 

내가 먹은 음식 사진을 찍고,

음식점을 선택하고 평가를 남기면 끝.

 

(사진=테이스트로그)

(사진=테이스트로그)

 

 

제가 써보니 이 모든 과정이

30초~ 1분 가량이면 충분했고

 

음식에 특화된 ‘에버노트’나

음식 전용 다이어리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남긴 음식 정보를

서비스 내 친구들과 공유할 수 있고,

다른 사람들이 남긴 음식 정보도

검색해 볼 수 있는데요.

 

(광고 문구는 도발적이긴한데...사실 가장 큰 경쟁자가 인스타그램 -_-;; 사진=테이스트로그)

(광고 문구는 자신감이 넘치긴한데, 실제 가장 큰 경쟁자가 인스타그램이다. 넘어야할 산이 매우 높다는 것. 사진=테이스트로그)

 

이처럼 한 분야에 특화된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흔히 버티컬 SNS라고 부릅니다.

 

사실 이 분야는 스마트폰 초창기에

우후죽순처럼 등장했다가

대부분이 대규모 고객 유치와

수익화에 실패하며 사라졌죠.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유튜브 인사이트!"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준호 기자

최준호 기자

아웃스탠딩 최준호 기자입니다.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