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의 구조적 문제 4가지, 승차공유가 해결할 수 있을까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이인묵님의 글입니다. 


 

얼마 전 여의도에서

택시 기사들의 시위가 있었습니다.

 

다음날 네이버 뉴스에서 기사 댓글을 찾아 보니,

역시나 택시 업계에 그리 호의적이지 않더군요.

 

업계는 그렇다쳐도,

택시 기사로 일하는 사람 개개인을

혐오하는 글도 보였습니다.

 

택시의 4가지 구조적 문제

 

도대체 현행 택시 시스템은 어떤 문제가 있을까.

왜 택시는 불친절, 난폭 운전의 대명사가 됐을까.

한번 뜯어 봤습니다.

 

 

1. 친절할 필요가 없다

 

택시 기사 입장에서는

친절하다고 돈이 더 생기지도 않고,

친절하다고 좋은 일이 생기지도 않습니다.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이제는 인재전쟁이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6

  1. 장원준

    불친절해도 된다. 불친절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는 것이 참 마음에 많이 남네요.
    자정적으로 발전할 동인이나, 시스템이 없는 것이 정말로 큰 요소 같습니다.

    얼마전 4차산업혁명위원회에서 쏘카 대표님이 물러나신 것으로 아는데 결국은 이런 모빌리티 영역의 가치 충돌을 해결 못하시고 물러나셨죠..

    언젠간 해결되면 좋겠습니다.

    이런 기사 항상 감사합니다~

  2. 박병종

    그건 스타트업이 진입도 못하게 만드는 별로 좋지 않은 아이디어 같네요. 1000대는 있어야 서울에서 그나마 5분 내 도착하는 서비스가 가능한데 700억~1000억이 들어갑니다. 저는 국가가 처음부터 택시면허를 양도 양수할 수 있게 만든 비정상적인 결정이 모든 문제의 원인이라고 생각합니다. 그 때 처음 면허 받은 사람들은 이익 보고 그 이후로는 폭탄돌리기가 시작된 것이죠. 정부가 잘못 했으니 일단 정부가 책임의 상당분을 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다음으로 라이드셰어잉 기업들은 그들이 가져가는 시장의 파이만큼, 즉 매출의 일정 비율을 급격한 변화로 인해 고통 받는 분들을 도울 기금으로 내놓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이건 법적 강제 근거가 없지만 자율규약으로 기금을 만들면 될 것 같습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번호판을 사는 선불 방식이 아니라 시장을 가져간 만큼 내는 후불 방식입니다. 혁신은 작은 스타트업들의 치열한 혁신경쟁으로부터 나옵니다. 처음부터 대규모 자본이 필요한 방식은 또 다른 택시 카르텔 만들기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이인묵

이인묵

DGLabs 연구원. 인터넷 네이티브, 테크 라이터, 전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