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D 대표의 ‘강연 잘하는 7가지 방법’

빨간 카펫이 깔린 무대,

강연자 왼쪽 뒤에 걸린 대형 스크린,

무대 앞에 설치된 프롬프터,

 

강연자 오른쪽 뒤엔 크게

설치된 ‘TED’ 입간판.

 

(사진=테드)

(사진=테드)

 

익숙하신 분들이 많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발표자의 아이디어를 최대 18분 동안

공유하는 장인 TED(테드) 무대입니다.

 

테드 발표는 온오프라인에서

시청할 수 있는데요.

 

오프라인에선 매년 열리는

공식 테드 컨퍼런스와,

테드 기획과 디자인에 따라

개별로 열리는 컨퍼런스들이 있습니다.

 

(트래비스 캘러닉, 조 개비아)

(트래비스 캘러닉, 조 개비아)

 

올해 공식 컨퍼런스에선

트래비스 캘러닉 우버 CEO,

조 개비아 에어비앤비

공동창업자 등이 강연했네요.

 

온라인 테드 페이지엔

컨퍼런스에서 했던 발표들을

영상으로 만들어

매주 6~7개씩 공유합니다.

 

이제까지 온라인에 2400개 이상의

테드톡스(TED Talks)가 올라왔고,

 

세계 약 4만명의 번역 자원봉사자가

107개 언어로 자막을 만들고 있습니다.

 

2012년 11월부터는 매년

꾸준히 10억 뷰를 찍습니다.

 

이 테드를 이끄는 수장은

크리스 앤더슨 큐레이터입니다.

 

chris3

 

“12년 동안 이 일을 해오면서

하나의 아이디어가 수많은

사람들의 생각과 행동을

바꾸는 모습을 봤습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장혜림

장혜림 기자

헤르메스처럼 '전달', '이야기'.합니다. 해외 IT 뉴스와 스타트업의 모든 소식을 저만의 방식으로 만들어 드릴게요. 굴러다니는 돌이니 언제든 불러주세요! / Covering all the IT stuffs that you can't get enoug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