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라는 텐센트..2018년 실적을 살펴보니

중국 최대 IT기업인 텐센트에게

2018년은 정말 쉽지 않은 한 해였을 겁니다

 

주가는 연초의 6만 5000원(450홍콩달러)에서

연말의 4만원(300홍콩달러) 초반까지 폭락했고

시총은 무려 100조원(1000억달러)이나 줄어들었죠.

 

중국 언론과 IT전문가들도 지난해는

‘텐센트 까기’ 모드에 들어갔는데요.

 

유명 IT컬럼니스트 판루안(潘乱)이 쓴

텐센트는 꿈이 없다(腾讯没有梦想)‘라는 문장은

2018년에 가장 많이 읽힌 IT 관련 칼럼이었고요.

 

‘텐센트 위기설’이 IT뉴스에서 끊이질 않았죠.

 

그 가장 큰 원인은 

그동안 텐센트 캐시카우 역할을 해오던 게임사업이

지난해 중국 정부의 강력한 규제로

엄청난 타격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점점 식어가는 왕좌영요(王者荣耀)의 인기를

바톤터치해 새로운 모멘텀으로 성장해야 할

배틀그라운드가 정부가 발행하는 판호를 따지 못하며

수익성 서비스를 진행할 수 없게 됐고요.

 

정부의 게임 운영시간 제한으로

기존의 게임 수익성도 많이 약화됐죠.

 

급기야 3분기에는 게임 매출이 

텐센트 상장이래 첫 마이너스 성장을 보였습니다.

 

(참조 –  텐센트 2018년 3분기 실적발표 분석)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이제는 인재전쟁이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이송운 기자

이송운 기자

한국과 중국 사이에서 정확하고 객관적인 전달자가 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