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라는 텐센트..2018년 실적을 살펴보니

중국 최대 IT기업인 텐센트에게

2018년은 정말 쉽지 않은 한 해였을 겁니다

 

주가는 연초의 6만 5000원(450홍콩달러)에서

연말의 4만원(300홍콩달러) 초반까지 폭락했고

시총은 무려 100조원(1000억달러)이나 줄어들었죠.

 

중국 언론과 IT전문가들도 지난해는

‘텐센트 까기’ 모드에 들어갔는데요.

 

유명 IT컬럼니스트 판루안(潘乱)이 쓴

텐센트는 꿈이 없다(腾讯没有梦想)‘라는 문장은

2018년에 가장 많이 읽힌 IT 관련 칼럼이었고요.

 

‘텐센트 위기설’이 IT뉴스에서 끊이질 않았죠.

 

그 가장 큰 원인은 

그동안 텐센트 캐시카우 역할을 해오던 게임사업이

지난해 중국 정부의 강력한 규제로

엄청난 타격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점점 식어가는 왕좌영요(王者荣耀)의 인기를

바톤터치해 새로운 모멘텀으로 성장해야 할

배틀그라운드가 정부가 발행하는 판호를 따지 못하며

수익성 서비스를 진행할 수 없게 됐고요.

 

정부의 게임 운영시간 제한으로

기존의 게임 수익성도 많이 약화됐죠.

 

급기야 3분기에는 게임 매출이 

텐센트 상장이래 첫 마이너스 성장을 보였습니다.

 

(참조 –  텐센트 2018년 3분기 실적발표 분석)

 

이에 대응하기 위해 텐센트는 2018년 10월

창사이래 세 번째 대규모 조직개편을 단행했으며

 

산업인터넷 – 즉 클라우드 및 위챗페이 등을

비롯한 B2B 서비스를 미래 주요 성장동력으로

삼겠다고 발표했고요.

 

(참조 – 텐센트의 조직개편, 무엇을 바꿨나)

 

최근에는 회사 10%의 중간 관리자를

물갈이 한다고 해서 큰 이슈가 됐습니다.

 

(참조 – 텐센트는 왜 10% 중간관리자에 퇴직을 권하나)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이송운 기자

이송운 기자

한국과 중국 사이에서 정확하고 객관적인 전달자가 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