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즈 팟캐스트 ‘더데일리’ 폭풍 성장기

 

행복

아침마다 샤워할 듣는

목소리의 주인공을 직접

만나니 기분이 묘하군요^^;”

 

뉴욕타임즈의 보도 팟캐스트

더데일리 청취자가 진행자를

만났을 꺼낸 이야기입니다.

 

듣는 사람 입장에서 팟캐스트가

어떤 매력을 갖고 있는지를

단번에 있게 하는 말인데요.

 

언제 어디서든,

운동을 하든 안에서든

샤워를 하든 편하게

들을 있으니 좋구요.

 

이라는 느낌이 강한,

사적인 디바이스인 스마트폰으로

송출 소비되기 때문에,

 

태생적으로 청취자가 혼자서 진행자를

가깝게 느끼기 쉬운 콘텐츠기도 하죠.

 

(사진=GIPHY)

(사진=GIPHY)

 

이어폰이라도 끼고 듣는 날엔

거의 ASMR, 귓속말 듣는 것처럼

콘텐츠를 접하게 되니까요.

 

그래선지 팟캐스트 하는 사람들이 만든

다른 뉴스도 보게 되나 봅니다.

 

뉴욕타임즈에 따르면 청취자의 30%

이전보다 텍스트 뉴스를 자주본다 했다네요.

 

여기에 뉴욕타임즈의 전통적인

미국 해외 취재력, 매체력, 역량있는

기자의 수와 파워, 외부인 영입력 등이

투입되니까 보도 팟캐스트가

성장할만한 토양이 갖춰진 것입니다.

 

(사진=더데일리)

(사진=더데일리)

 

더데일리의 전신은 2016 6

미국 대선을 맞아 특별 콘텐츠로

기획된 단기 팟캐스트였습니다.

이게 예상치 못한 호응을 얻었죠.

 

그래서 2017 2 아예

정식으로 서비스를 시작했고요.

시작한 2개월 만인 4월에

2천만 다운로드+스트리밍을 기록했습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장혜림

장혜림 기자

헤르메스처럼 '전달', '이야기'.합니다. 해외 IT 뉴스와 스타트업의 모든 소식을 저만의 방식으로 만들어 드릴게요. 굴러다니는 돌이니 언제든 불러주세요! / Covering all the IT stuffs that you can't get enoug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