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귀질환과 인공지능의 만남, 쓰리빌리언 이야기

1.희귀질환 시장이 핫하다

 

희귀질환에 대한 시장의

이목이 모이고 있습니다.

 

시장 크기는 2022년에

약 240조 원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고요.

 

2016년 시장 크기도 이미

126조 원에 다다랐습니다.

 

(참조 – PharmaVoice 희귀질환 시장 예측)

 

희귀질환은 영어로

orphan disease라고 부르고

희귀질환 의약품은

orphan drug라고 칭하는데요.

 

직역하자면 ‘고아 약’,

이익이 적어서 개발이나 연구가

거의 이뤄지지 못한 약을 뜻하죠.

 

능글

그렇다면 보통의 예상을 깨고!

 

희귀질환 시장의

연평균성장률(CAGR)이 꾸준히

11.43%를 유지할 거란 전망은

어떻게 나온 걸까요?

 

일단 희귀질환은 많은 경우

유전적 요인으로 발병하기 때문에

유전체 검사가 중요합니다.

진단이든 연구를 위해서든 그렇죠.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제 6회 뉴미디어 마케팅 컨퍼런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김지윤 기자

김지윤 기자

과학/기술을 이야기로 전달합니다. 리뷰도 하고, 공부도 하는 야매과학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