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고 맡기는 아이 돌봄 서비스, 그 이상을 향해! ‘째깍악어’

“기자님.

워킹맘들이 무너지는 이유는

애 봐줄 사람이 없어서가 아녜요

 

“그럼요?”

 

 

“사람은 어떻게든 구할 수 있어요”

 

“그런데 애 봐주는 이모님이

갑자기 일주일간 자리를 비울 때”

 

“아무도 예측못한 코로나로 인해

유치원이 갑자기 2주일간 문 닫을 때”

 

“내일 출근 준비를 마친 밤 늦게

갑자기 아이가 끙끙 앓기 시작할 때”

 

“예상치 못한 일로 당황스러운 와중에 

주변 사람들은 ‘네가 돈 얼마 번다고

온 가족을 이렇게 고생시켜?’

라고 말하기 시작하고”

 

“마음속에 

‘일을 계속하는 게 내 욕심인가?’

“아이가 나때문에 불행해지는 건가?’

자괴감과 자책감이 스멀스멀 올라올때

워킹맘은 무너지기 시작합니다”

 

(김희정 째깍악어 대표)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1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정지혜 기자

정지혜 기자

트렌드, 커머스, 대중문화, 서비스 리뷰와 스타트업 인터뷰를 주로 담당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