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틱톡이 잘나가는 이유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김선우님의 기고입니다. 


 

요즘 세계에서 가장 ‘핫’한 스타트업 중 하나는

중국의 바이트댄스입니다.

기업 가치가 무려 750억 달러에 이르죠.

 

바이트댄스는 뉴스앱 ‘진르터우탸오’와

짧은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 등을 서비스하는데,

 

이 중 틱톡은 세계에서 가장 많이

다운로드되는 앱 중 하나입니다.

 

(출처=셔터스톡)

 

전 세계적으로는 12억 번,

미국에서는 1억400만 번 다운로드가 됐죠.

월평균 이용자는 5억 명입니다.

트위터보다 많습니다.

 

이 중 절반에 가까운 수가

중국 밖에 있는 사용자라고 합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올해 3월 현재

평균적인 틱톡 이용자는

하루에 8번 이상 앱을 열고

약 45분 동안 사용을 한다고 합니다.

적지 않은 시간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틱톡이 다소 생소하게 느껴진다면,

이는 틱톡 이용자 연령층이 주로

10대와 20대에 집중돼 있기 때문일 겁니다.

 

고등학생 딸 아이에게

“요즘 학교 친구들이 틱톡 많이 하냐”고 물었더니

“엄청 욕하면서도 계속한다”고 답을 하더군요.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김선우

김선우

12년 동안 한국에서 신문 기자로 일했습니다. 지금은 스타벅스와 아마존의 도시 미국 시애틀에서 1시간 떨어진 시골에 삽니다. 농사 지으려고 시골로 왔는데 어쩌다 보니 글을 더 많이 쓰고 있습니다. 대학(브리티시 컬럼비아대)에서는 인문 지리학을, 대학원(시애틀 워싱턴대)에서는 경영학을 전공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