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재팬 멤버들이 글로벌 캘린더앱 ‘타임트리’를 만든 이유

캘린더앱 서비스 타임트리의

박차진 대표(기업문화 총괄)는

전 카카오 재팬 대표이사를 지냈습니다.

 

게임온의 상장을 리드했고

CJ 인터넷 재팬에서도 대표이사를 역임했죠.

 

박차진 대표가 타임트리를 설립하게 된

결정적 계기는 ‘사람’이었다고 합니다.

‘다시 만나기 어려운 멤버들’을 놓치기 싫었다고요.

 

“얼마나 합이 잘맞는 사람들이었길래요?”

 

 

“카카오재팬에 파견되었던

야후재팬 멤버들인데요”

 

“제가 일본에 와 일한 지 꽤 오래됐는데

이렇게 잘하는 엔지니어들을 처음 봤어요”

 

“이전에 만났던 엔지니어들은

그저 매뉴얼화된 내용을

잘 관리하는 정도라는 생각이 들었다면”

 

“이 분들과는 대화를 해가면서

뭔가를 만드는 느낌을 받았죠”

 

“‘문제가 뭐지?’ ‘어디서부터 시작된 걸까?’

로 시작해 이야기를 죽 나누기만 하면

저절로 프로덕트가 나오는 경험을 했어요”

 

“이런 팀을 놓칠 수 없어 창업을 선택했죠”

 

(출처=아웃스탠딩)

 

“기업문화 총괄(CCO)역할을 자처하신

특별한 이유가 있으신가요?”

 

CCO

Chief Culture Design Officer

기업 문화 총괄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1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정지혜 기자

정지혜 기자

트렌드, 커머스, 대중문화, 서비스 리뷰와 스타트업 인터뷰를 주로 담당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