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뱅크, 위대한 비전과 아쉬웠던 구체성

오는 5월, 금융위원회는 최대 2곳의

인터넷은행에 ‘예비인가’ 여부를 결정합니다.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에 이어 

새로운 ‘인터넷 전문은행’이 탄생할 예정이죠.

 

현재 총 3곳이 인가 신청을 했는데요.

 

한 곳은 아직 주주구성조차 불확실해

논외로 하고요.

 

(참조 – 키움·토스 컨소시엄 등 3곳 인터넷은행 출사표)

 

두 개의 주요 컨소시엄이

많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사진=금융위원회)

 

토스뱅크와 키움뱅크죠.

 

키움뱅크 컨소시엄은

다움키움그룹(키움증권, 다우기술, 사람인HR)을

중심으로 SK텔레콤, 아프리카TV, 롯데그룹,

메가존클라우드, 바디프랜드, 하나투어 등이 모였습니다.

 

통신, 뉴미디어, 유통, 클라우드, 유통, ICT 대기업 등

주주구성이 매우 화려하죠.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3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준호 기자

최준호 기자

아웃스탠딩 최준호 기자입니다.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