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산했던 기업 토이저러스의 컴백, 자신감의 근거는 무엇일까?

 


*본 포스팅은 동영상 콘텐츠로서

최소한의 텍스트만이 제공됩니다.


 

 

토이저러스(ToysRus)는

1960년대 베이비붐 시대에 등장해

세계 최대 장난감 유통업체로 성장한 기업이죠.

 

그런데 2000년대 이후

온라인 사장에서 아마존에 밀리고

오프라인 시장에선 월마트에 밀리며

고전을 면치 못했어요.

 

또 신생아 수 감소, 디지털 기기의 등장

등과 같은 시대적 변화도 일어났는데요.

 

토이저러스는 변화에 발맞추지 못하면서

결국 2017년 파산보호를 신청하기에 이릅니다.

 

그런데 최근 새로운 전략을 가지고

컴백했습니다.

 

토이저러스는 스스로를

‘테크놀로지를 적용한 소매유통점’

이라고 정의했는데요.

 

이들은 과연 글로벌 브랜드의 명예를

회복할 수 있을까요?

 

토이저러스에 대한 더 자세한 이야기는

상단의 영상을 통해 확인해주세요!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정의민

정의민 기자

글과 영상 사이에서 저널리즘을 고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