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5% 종편 최고 시청률 경신…지금 트로트 오디션이 대세인 이유

TV조선의 ‘내일은 미스터트롯’이

시청률 30%를 눈앞에 두고 있네요.

 

JTBC ‘스카이캐슬’이 세웠던 최고기록은 물론

작년 최고 인기 드라마 KBS ‘동백꽃 필 무렵’도

(둘다 약 23%) 진작에 뛰어넘어 화제가 됐었죠. 

 

종편채널을 시작한 이후 히트작을 내지 못했던 

TV조선이 연속으로 대형 홈런을 친 셈인데요.

 

전작 ‘내일은 미스트롯’은 저도 찾아봤고

송가인이 불렀던 영동 부르스에 반해

한동안 코노에서 열창하기도 했습니다만(TMI)

 

(이 무대 보고 푸치아 컬러 원피스 구입한 것은 안 비밀…;;;)

 

아니 그래도 그렇지…

후속작까지 시청률이 이렇게 높다고요?!!!

 

후…릴렉스…진정하고 생각해보면 

놀랍긴 해도 있을 법한 일입니다.

트로트의 팬층은 넓고도 두터우니까요.

일례로 나훈아 쌤 콘서트의 티케팅이

얼마나 빡센지는 우리는 이미

익히 들어 알고 있지 않습니까?

 

 

오늘은 

바로 지금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이

역대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고

 

송가인이 영호남 통합의 아이콘으로

자리잡고 있는 이유를 함께 살펴볼까 합니다.

 

제2의 트로트 전성기 만든

송가인이어라~

 

‘미스터트롯’의 인기를 말하려면

전작 ‘미스트롯’의 이야기를 먼저 해야 합니다.

전작이 성공해서 후속작이 나온거니까요.

 

미스트롯이 배출한 최고의 스타 송가인은 

지금의 모든 현상을 대변하는 존재이며

 

 

지금 미스터트롯의 모든 참가자는

‘나도 제2의 송가인이 되어보리라’는

꿈을 가지고 달리고 있을 겁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2

  1. Taeheon

    컨텐추얼 타깃팅이라는 단어가 화제인데 한번 더 생각하게 만드는 실례인 거 같습니다.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정지혜 기자

정지혜 기자

트렌드, 커머스, 대중문화, 서비스 리뷰와 스타트업 인터뷰를 주로 담당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