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의 발목을 잡는 창업자 캘러닉의 ‘지저분한 유산’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김선우님의 기고입니다. 


 

2008년이었습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사는 게럿 캠프(Garrett Camp)는

택시 타기가 너무 어렵다고 한탄을 하고 있었습니다.

불러도 오지 않고

세워도 서지 않는 택시에 신물이 났죠.

 

그러던 어느 날이었습니다.

제임스 본드 영화 ‘카지노 로얄’(2006)을 봤는데

한 장면이 머리 속을 떠나지 않았습니다.

 

제임스 본드가 차를 몰고 바하마를 돌아다니는데

휴대전화 화면 속 지도에 그의 차가

화살표 아이콘으로 표시되어 움직이는 장면이었습니다.

 

이미 인터넷 기업을 창업한 경험이 있는 캠프는 생각했죠.

이 화살표 아이콘과 택시 서비스를 연결할 수는 없을까.

 

(출처=giphy)

 

때마침 첫 아이폰이 나온 지

얼마 되지 않은 시점이었습니다.

앱을 만들 수는 없을까.

택시 회사에 전화할 필요도 없고 얼마나 좋을까.

무엇보다, 007처럼 멋져 보일 수는 없을까.

 

그는 만나는 친구마다

이 아이디어에 대해 이야기를 했습니다.

그중 한 명이 우버의 전 CEO

트래비스 캘러닉이었습니다.

 

우버의 첫 번째 버전인 우버 택시(UberCap)는

이렇게 시작이 됐습니다.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이제는 인재전쟁이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김선우

김선우

12년 동안 한국에서 신문 기자로 일했습니다. 지금은 스타벅스와 아마존의 도시 미국 시애틀에서 1시간 떨어진 시골에 삽니다. 농사 지으려고 시골로 왔는데 어쩌다 보니 글을 더 많이 쓰고 있습니다. 대학(브리티시 컬럼비아대)에서는 인문 지리학을, 대학원(시애틀 워싱턴대)에서는 경영학을 전공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