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투자제안서는 무엇이 다른가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강문수 KTB네트워크 투자심사역님의 글입니다. 


 

‘투자의 첫 단추’ 투자제안서

 

대부분의 초기 기업들은

창업 자본이 부족하고

사업에서 충분한 돈을 벌기까지

시간이 걸립니다.

 

따라서 기업들은

대출기관으로부터 차입하거나

투자자에게 지분을 주고

투자를 받는 방법으로

사업에 필요한 자금을

외부에서 조달할 수밖에 없습니다.

 

대출기관 차입은

대부분 정해진 기준과 양식이 있기 때문에

신청 요건만 맞추면 되지만

투자 유치의 경우

투자자에게 투자 판단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고 설명하는 활동을 해야 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업계에서는 이러한 활동을

IR(Investor Relations)이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일반적으로 기업이 투자자들에게

투자제안서(혹은 IR자료라고 하기도 합니다)를

전달하면서 기업의 IR이 시작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기업이 투자를 받기까지는

투자제안서 작성뿐만 아니라

투자자 피칭, 검토 자료 준비, Q&A, 투자 협상 등

여러 단계의 프로세스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투자제안서를 잘 만들었다고 해서

꼭 투자 유치를 성공하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투자제안서는 투자자에게

기업의 첫 이미지를 각인시키는 역할을 하고

투자자 입장에서도 투자 검토를 진행하면서

투자제안서를 계속 참고하기 때문에

투자 프로세스의 전반부에서는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지식콘텐츠, 잘 만들고 잘 알리는 방법!"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1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강문수

강문수

KTB네트워크 투자심사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