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O의 절차와 특징에 대해 정리해봤습니다!

ICO(코인공개)는 블록체인 회사들에게

일반적인 자금조달 방식으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2013년 ‘마스터코인’이라는

암호화폐 운영팀이 처음 시도를 했고

이더리움, 이오스 등이 따라하면서 대세가 됐는데요.

 

(사진=이오스)

 

이들은 어떻게 방대한 운영비 및

개발비를 미련할 수 있을까 고민했습니다.

 

기존 방식으로는 투자자를 설득하고

서비스 독립성을 유지하기 쉽지 않은 상황!

 

이때 다음과 같은 아이디어가 나왔습니다.

 

“조만간 런칭할 자체 암호화폐를 뿌리기로 하자!”

 

“현금을 받고 뿌리면 왠지 문제가 될 것 같으니

기존 암호화폐를 받고 뿌리면 어떨까?

어차피 거래소를 통해 현금화할 수 있잖아”

 

“그런데 과연 살까? 어딘가에 쓸 수도 없고

법적으로 보호받을 수도 없는데..”

 

“그렇긴 하지만 비트코인을 봐”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지식콘텐츠, 잘 만들고 잘 알리는 방법!"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