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마트가 아마존 시대를 살아가는 법

(사진 = 픽사베이)

 

유통의 중심축이 온라인에 넘어가는 이 시대.

 

‘본투비 오프라인(born to be offline)’인

월마트는 아마존을 따라잡느라

가랑이가 찢어지도록 열일하는데요.

 

 

 

일단 ‘온라인몰 쇼퍼홀릭’입니다.

 

부족한 온라인 DNA를 강화하려고 

제트닷컴, 보노보스 등 인수에 이어

최근에도 베어네세시티, 엘로퀴 등

온라인몰들을 ‘쇼핑’했죠.

 

(참조 – 월마트의 ‘왕성한 식욕’…2주새 패션업체 두곳 인수했다는데)

 

(무인매장인 ‘샘스클럽나우’서 앱으로 상품을 스캔하는 고객, 사진 = 샘스클럽)

 

미국 달라스서 아마존고의 대항마인

무인매장 ‘샘스 클럽 나우’를 열고 

오프라인 매장 첨단화에도 나섰고요.

 

모바일 앱으로 상품 바코드를 

스캔하고 결제까지 한번에 끝내는

기술인 ‘스캔앤고’를 내세워서요.

 

사내에선 해커톤을 진행하고,

상품 비교를 돕는 증강현실(AR)

스캐너까지 내놓았는데요.

 

‘하이테크’ 유통업체 때깔이 납니다.

 

(참조 – 월마트, iOS 앱에 상품 비교 돕는 AR 스캐너 추가)

 

(사진 = 픽사베이)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박민영 기자

박민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