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야 커진다” B2B 핀테크에 집중한 웹케시 이야기

여러분 ‘경리나라’ 들어보셨나요?

 

(출처=웹케시)

 

요즘 잘 나가는 자금관리 솔루션인데요.

이 경리나라를 개발한 회사가 웹케시입니다.

 

 

웹케시는 1999년에 창업해

올해 20주년이 된 기업인데요.

최근 코스닥 시장 상장에 성공했습니다.

 

(출처=웹케시)

 

웹케시는 과연 어떻게 성장해왔고,

앞으로 어떤 그림을 그리고 있을까요?

 

웹케시의 과거와 미래에 대해

윤완수 대표와 직접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1. 웹케시의 시작 – 국내 금융에

처음 인터넷이 도입되던 시기

 

“어떻게 웹케시를 창업하셨나요?”

 

 

“당시 동남은행을 다니고 있었는데, IMF로 망했어요.

평범한 직장인이 세상을 보던 관점이 깨진 거지.”

 

“그러다 1999년도 중반쯤, 동남은행 시절 같이 일하던

석창규 회장(웹케시그룹 창업자)이 찾아왔어요.”

 

“하는 말이, 새로운 세상을 봤다는 거에요.

그게 뭐였냐, 바로 ‘금융과 인터넷의 결합’이었어요.”

 

“배경 설명을 하자면, 동남은행은 국내 ‘전자금융’의

선구자였어요. 펌뱅킹, 가상계좌, 교통카드 같은

전자금융 서비스의 전신을 동남은행이 만들었어요.”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송범근 기자

송범근 기자

현상 뒤에 숨겨진 본질을 찾는 백엔드 기자.
전략, 핀테크, B2B 그리고 사람의 성장에 관심이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