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챗 미니프로그램, 올해에만 300만 개 넘게 생길 것

지난 해 출시한 위챗 미니프로그램은

위챗, 텐센트의 '미래'로 간주되는데요.

 

(참조 - ‘위챗의 아버지’ – 장샤오룽이 밝힌 위챗의 미래)

 

위챗은 중국에서

사용자 규모가 가장 큰 어플이고요.

 

위챗을 소유하고 있는 텐센트는

중국 시가총액 1위 기업입니다.

 

궁금2

그럼 왜 출시한 지 1년도 안된

위챗 미니프로그램(小程序)을

이렇게 중요하게 생각 할까요?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작성자

이송운 기자

이송운 기자

한국과 중국 사이에서 정확하고 객관적인 전달자가 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