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기업 복지는 ‘연봉’과 ‘좋은 사람’이다

여기는 아웃스탠딩 근처의 한 식당

 

(사진=위키피디아)

(사진=위키피디아)

 

오랜만에 초기 스타트업 넛츠컴퍼니의

한걱정 팀장님을 만났습니다.

 

기본

“최기자. 대표님에게서 오더가 떨어져서

좀 상의하러 왔어”

 

커피마시는

“아, 팀장님. 오랜만입니다.

얼굴이 좀 핼쑥해지셨네요ㅜㅜ;;

어떤 고민을 가지고 오셨나요?”

 

슬픔

“하여간에 너희 언론사들 때문에 내가 못 살아”

 

화남

“아니 또 왜 가만히 있는 언론사는 왜요?”

 

화남

“어떤 회사는 주 4.5일제 근무한다,

휴가를 무제한으로 쓴다 등등

파격적인 복지 정책을 선정적(?)으로 보도하니까!”

 

“우리 직원들도 동요하고, 사장님도

개선 방안을 알아오라 그러시잖아”

 

쓸쓸한뒷모습

“ㅜ.ㅜ 잘하는 걸 잘한다고 써도 욕먹고,

못하는 걸 못한다고 쓰면 항 받고

저희도 참 힘드네요;;”

 

“아무튼 팀장님. 근데 복지 제도보다

먼저 고민해야 할 게 있는 거 같아요”

 

교탁에서가르치는

“어떤 이야기할지 알겠다.

복지 정책 이전에 회사 전체를 돌아보라는 거지??”

 

행복

“역시 한 팀장님! 답을 아시면서 저를 찾아오셨네요”

 

“복지 제도라는 게 결국 좋은 인재를

회사에 붙잡아 두려고 만드는 겁니다”

 

“개인적인 견해지만 스타트업으로 이직하는

인재들에게 가장 중요한 건 역시 ‘연봉’이라고

생각해요”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준호 기자

최준호 기자

아웃스탠딩 최준호 기자입니다.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