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2조8000억원 기업가치로 3700억원 투자유치.. 어디에 쓰나

얼마 전 소셜커머스 회사 위메프가

3700억원 투자유치에 성공했습니다.

 

규모도 규모지만 김정주와 허민이라는

벤처업계 거물 두 명이 관여를 했고

앞으로 전자상거래 시장의 향방에

상당한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점에서

눈길이 가는 뉴스인데요.

 

구체적으로 딜이 어떻게 진행됐으며

그 배경이 무엇인지에 대해 살펴보고자 합니다.

 

(출처=위메프)

 

먼저 투자의 주체는 두 곳입니다.

 

첫 번째는 국내 유력 게임사인 넥슨코리아,

지난 9월 위메프의 모회사인 원더홀딩스에

3조1500억원 기업가치로 3500억원을 투자해

지분 11.1%를 가져갔는데요.

 

원더홀딩스는 3500억원 중

2500억원을  위메프에 출자하기로 했습니다.

 

두 번째는 사모펀드 IMM,

크래프톤-레진코믹스-쏘카-더블유컨셉 등

대형 벤처기업에 투자한 바 있으며

최근 몇 년간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는데요.

 

넥슨과 함께 들어오지 않고

상당 기간 투자조건을 두고 협상을 하다가

2조8000억원 기업가치로 1200억원을 투자해

지분 4.28%를 가져가기로 최종 합의했습니다.

 

이것은 2조원, 2조5000억원으로 평가받고 있는

티몬과 11번가의 몸값을 뛰어넘어선 것이죠.

 

(출처=픽사베이)

 

사실 위메프는 지난 3년간

꾸준히 IB시장에 문을 두드렸습니다.

 

시장경쟁이 점점 치열해지는 가운데 

매년 적자가 누적되고 있으며

재무상태도 그렇게 좋지 않기 때문이죠.

 

현재 자본금을 전부 까먹은 상태고요.

 

상품결제와 대금정산 사이 잠깐 맡아둔

파트너사의 돈으로 회사운영을 하고 있습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