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드미디어의 경쟁자는 누구이고, 어떤 모습일까

궁금해하는모습

종종 올드미디어 종사자들을 만나서 대화를

나누다 보면 상시화된 위기의식 같은 걸

느낄 때가 있습니다.

 

(참조 – 지상파 광고 시장은 얼마나 줄어들고 있을까?)

 

사실 시청률이나 열독률, 광고 수익 등

주요 지표들이 계속 떨어지고 있고,

 

(참조 – 매출·영업이익 감소…신문산업 또 위기 오나)

 

주변을 둘러봐도

젊은 세대들 중에서

TV나 신문을 보는 사람이 거의 없다 보니,

 

올드미디어가 젊은 사람을 절대 놓쳐선

안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의 경우

더 큰 위기감은 느끼더라고요.

 

(참조 – 앞으론 젊은층, 여성, 네티즌에 더 집중해야 합니다)

 

그리고 요즘 분위기를 보면 사람들의 대화 주제에서

주류미디어의 콘텐츠들이 회자되는 경우도

점점 줄어가는 느낌이라고나 할까요?

 

극소수의 보도나 프로그램을 제외하고는

대부분이 사람들의 관심사에서

벗어나 있습니다.

 

(참조 – 자체최저시청률에 논란까지 ‘개콘’의 진짜 위기)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유튜브 인사이트!"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윤성원 기자

윤성원 기자

훌륭한 독자분들 덕분에 많은 걸 배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