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 1억뷰 ‘웹드’ 만들고 해외 진출한 와이낫미디어의 다음은?

콘텐츠제작사 와이낫미디어.

 

‘새로운 세대를 위한 콘텐츠 프랜차이즈’

라는 슬로건과 함께 홀연히 등장해,

 

1020세대를 타겟으로 한 10분 내외의

짧은 드라마(숏폼)들로 폭발적인 반응을 얻어왔죠.

 

 

웹드라마 최초로 1억뷰 넘긴 ‘전지적 짝사랑 시점’,

‘사당보다 먼 의정부보다 가까운’, ‘#좋맛탱’,

‘오피스워치’, ‘리얼 하이 로맨스’ 등등  

다수의 콘텐츠를 제작했고 해외에도 진출했고요.

 

(참조 – ‘전짝시’ ‘사먼의가’ 등 메가히트 콘텐츠는 어떻게 탄생했을까?)

 

현재 중국 텐센트, 일본 스마트뉴스,

인도네시아 텔콤셀 등에 자체 채널을 확보

콘텐츠를 정규 유통하고 있습니다.

얼마 전엔 105억 투자 유치까지 성사했습니다.

 

(출처=아웃스탠딩)

 

현재까지의 행보를 보자면

미디어 시장의 새 흐름을 주도했고

발전에 대한 가능성까지 제대로

증명해 낸 셈인데요.

 

그럼 이제 와이낫미디어는 

어디를 향해서 어떤 방식으로

달려갈 것인가?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정지혜 기자

정지혜 기자

트렌드, 커머스, 대중문화, 서비스 리뷰와 스타트업 인터뷰를 주로 담당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