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리콘밸리 긱 일자리 플랫폼 ‘워놀로’를 주목해야 할 이유

(출처=GIPHY)

 

때는 1990년대 초.

 

당시 혈혈단신 미국 땅에 도착한

15세 한국인 소년 김용국(Yong Kim) 군

앞에 놓인 현실은 녹록지 않았습니다.

 

영어에 능숙하지 않다보니

일자리를 구하기도 어렵고요.

 

이때는 인터넷 시대가 꽃을 피우기

전이라 요즘처럼 구직 정보를 쉽고

간편하게 접하는 데 한계가 있었죠.

 

김군은 신문 구직 섹션을 뒤지거나,

무작정 거리를 걷다 채용 표시판이

있는 곳을 찾아 들어가야 했습니다.

 

그는 12세 시절 미국서 한달을 보낸 뒤

3년간 부모님에게 간청한 끝에 마침내

이 나라에 홀로 유학을 왔는데요.

 

‘자유와 기회의 땅’인 미국에 매료돼

이땅에 왔지만 알아서 살아남는다는 건

막막하고 벅찬 일이었던 것 같습니다.

 

이에 김군은 한밤 중에 학교를

뛰쳐나와 한국행 비행기를 타고

돌아가려 한 적도 있었죠.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유튜브 인사이트!"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박민영 기자

박민영 기자

글로벌 IT, 스타트업을 담당합니다. 독자의 궁금증을 먼저 탐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