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옐로모바일은 왜 대규모 적자를 냈을까?

요즘 IT벤처업계는 벚꽃이 활짝 핀

바깥 날씨와 달리 여전히 온도가 쌀쌀합니다.

 

글로벌 투심위축 현상이 곧 한국을

덮치리라는 비관적 전망이 끊이지 않고 있고

주목받고 있는 플레이어 사이에서도

‘옥석 고르기’ 논란이 분분합니다.

 

(사진=기록화)

(사진=기록화)

 

이때 그 어떤 스타트업보다

비관적 전망과 옥석 고르기 논란에 직면한

옐로모바일이 지난해 실적을 공개했는데요. 

 

뚜껑을 열어보니 매출 3181억원, 영업손실 467억원,

당기순손실 838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상당 규모의 적자를 낸 셈인데

그 이유는 무엇일까.

 

다들 아시는 것처럼 영업손익은

매출에서 사업에 드는 비용을 뺀 것이고

당기순손익은 여기서 또

사업과 무관한 비용을 뺀 것입니다.

 

그렇다면 옐로모바일이 영업손실이 난 이유는?

 

여러 가지 요인이 있겠지만

기본적으로 고정비가 많은 상황에서

광고비 735억원이 결정타였습니다. 

 

(사진=쿠차)

(사진=쿠차)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유튜브 인사이트!"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