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시장 버블일까? 금리로 보는 주가 이야기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오건영님의 기고입니다.


 

최근에 가장 많이 받는 질문 중 하나가 

지금 주식 시장이 버블이 아니냐..

 

실물 경기는 계속해서 추락하고 있는데 

주식 시장이 이렇게 계속 상승세를 

이어가는 것이 말이 되는 것이냐.. 

라는 질문입니다

 

(출처=셔터스톡)

 

저도 상당 부분 공감합니다

저도 2005년부터 15년 정도 

금융 시장을 봤는데요.

 

2008년 금융 위기 직전에 겪었던 

2007년 이머징 증시의 버블

2011년 한국 차화정 버블

2015년 상반기 중국 주식 시장의 버블

그리고 비슷한 시기 중국 테마 관련주 버블 

등을 생생히 기억하기에 

 

이런 고민을 하시는 투자자분들에게 

상당한 공감을 하게 됩니다

 

물론 지금이 버블인지

그리고 이런 버블이 언제 꺼질지는 

알 수는 없겠지만 

 

적어도 이런 현상이 나타나는 이유에 대해 

금리 측면에서 살펴볼 필요가 있겠다는 생각에 

금주 에세이는 금리로 보는 주가라는 

콘셉트로 진행해 볼까 합니다.

 

지금 전 세계 주식 시장 중 

가장 뜨거운 곳이 

미국 나스닥 시장입니다

 

나스닥의 이른바 FAANG 주식은 

상당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죠

 

(출처=셔터스톡)

 

혹자는 FAANG 주식이 

코로나19 시대의 안전 자산이라는 

얘기를 할 정도입니다

 

.. 코로나 사태로 인해 

금융 시장이 흔들리면 

언택트 관련 이슈가 회자되면서 

이런 주식들이 추가로 더 상승할 것이기 때문에 

안전 자산급(?) 대접을 받는 것이죠

 

그래서인지 이들 주가는 

기업 실적 대비 상당히 높은 가격을 

형성하고 있는데요.

일단 기사 한 번 보고 가시죠.

 

‘애플이 제조업을 넘어 

애플TV, 애플뮤직, 애플클라우드 등 

플랫폼 기업으로 진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주가 상승 여력은 충분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현재 애플의 PER(주가순수익비율) 

26배 수준인데 

이는 플랫폼 기업인 아마존(118.6

넷플릭스(90) 마이크로소프트(33

페이스북(33.2) 구글(29.4)보다 

현저히 낮은 수준이다.’

 

(참조 – 애플로 단맛 본 한국개미…최고가에도 “더 사자”)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오건영

오건영

신한금융에 재직 중이고 15년 이상 매크로 금융 시장의 흐름을 공부했습니다. 금융 시장의 역사와 흐름을 읽어내는 데 관심이 매우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