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한국에선 대학생 창업이 성공하기 어려울까

김범수 카카오 창업자는

과거 한 인터뷰에서

대학생 창업에 대한 생각을

다음과 같이 밝혔습니다.

 

참2

 

“한국에선 대학생 창업자가

성공하는 케이스를 별로 보지 못한 것 같아요”

 

“그런데 미국에선 신기하게 대학생 창업자가

(팀과 아이템이 좋으면) 다 성공해요”

 

(참조 – 어떻게 창업하셨습니까)

 

개인적으로 많이 공감을 했는데요.

 

지금까지 취재경험을 돌이켜봤을 때

어느 정도 사업기반을 이룬 대학생 창업팀을

만나기도 어렵거니와 크게 성공하는 케이스는

더더욱 찾아보기 힘들기 때문입니다.

 

실제 네이버, 다음, 넥슨, 엔씨소프트,

넷마블, 휴맥스, 안랩, 더존비즈온, 카카오 등

이른바 벤처 1세대 기업들은 물론

 

(사진=네이버)

(삼성 SDS 출신 이해진 의장, 사진=네이버)

 

쿠팡, 옐로모바일, 티켓몬스터, 위메프,

야놀자, 배달의민족, 직방, 레진엔터테인먼트,

쏘카, 더블유게임즈, 네시삼십삼분,

선데이토즈, 파티게임즈, 데브시스터즈 등

 

(신현성 대표, 사진=티켓몬스터)

(맥킨지 컨설턴트 출신 신현성 대표, 사진=티켓몬스터)

 

최근 등장한 기업들도 창업자 이력을 살펴보면

대부분 시니어거나 젊더라도 직장경험이 있습니다.

 

반면 미국은 다릅니다. 

 

대학생 혹은 대학원생들이

차고에서 시작해 큰 꿈을 이룬 케이스를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마이크로소프트, 야후, 구글,

페이스북, 텀블러, 스냅챗이 여기에 속합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