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와 협업할 때 고려해야 할 세 가지..구독자∙포맷∙라이선스

모든 콘텐츠가 유튜브에 모이는 시대!

 

다방면의 크리에이터들이 재능을 뽐내면서

유튜브는 한국인이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동영상 플랫폼이 됐죠.

 

(사진=와이즈앱)

 

더불어 앱 다운로드,

기업 브랜드 광고, 구매 유도 동영상 등

마케팅 콘텐츠들이 가장 치열하게

경쟁하는 전장도 분명 유튜브일 것입니다.

 

하지만 경헙이 적은 기업이 유튜브 마케팅을

시작하려고 하면 막막한 것이 사실입니다.

 

TV광고처럼 6초, 15초짜리

광고를 만들어서 뿌릴 수도 있지만

 

많은 사랑을 받는 유튜브 크리에이터와

협업으로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할 때

특히 시행착오를 많이 겪죠.

 

하지만 유튜브 크리에이터들과 함께 하는

브랜디드 콘텐츠의 인기는 갈수록 커지고 있는데요.

 

(사진=샌드박스)

 

이용자들이 ‘광고’라는 걸 알고 있지만

크리에이터에 대한 애정 또는 기획력에

박수를 보내며 광고를 즐겨주고

 

‘재밌어서 샀는데 알고 보니

제품도 매우 좋더라’는 좋은 댓글이 달리면서

예상을 뛰어 넘는 효과를 낼때도 있기때문입니다.

 

(사진=유튜브)

 

하지만 당장 뭔가를 시작하려고 하면

막막하기 마련입니다.

 

충분한 자금력을 가진 회사라고해도

메인 광고 대행사 -> 디지털 에이전시

-> MCN 접촉 -> 크리에이터 담당자 전달

-> 크리에이터와 상의 등 꽤 복잡한

과정을 거쳐야 하는 게 현실입니다.

 

브랜디드 영상 하나 만들려면 비용보다

절차가 더 복잡해 어려운 경우가 참 많죠.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준호 기자

최준호 기자

아웃스탠딩 최준호 기자입니다.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