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반의 성공’ 거둔 줌인터넷의 미래는?

지난 6월 코스닥 시장에 상장하고

주가가 2배 이상 급등하면서

증권가에 화제가 된 IT회사가 있는데요.

 

바로 ‘줌인터넷’입니다.

줌인터넷은 네이버, 구글, 다음에 이어

점유율 4위의 검색 포털,

줌(Zum)을 운영하는 회사입니다.

 

(줌 메인화면, 출처=줌)

 

약 1% 내외의 점유율을 차지해

네이버, 다음, 구글 등 업체에 비해서

검색 포털로써 인지도는 낮은 편이죠.

 

(출처=인터넷트렌드)

 

월 순 방문자 수는 2018년 기준 860만 명입니다.

(참고로 네이버가 3700만, 다음이 2900만,

디시인사이드가 460만 가량 됩니다.)

 

줌인터넷이 어떻게 사업을 해왔고,

어떻게 상장까지 하게 되었는지,

앞으로의 방향은 무엇인지 알아보겠습니다.

 

우린 네이버와 달라, 개방형 포털 줌

 

줌인터넷은 알약, 알집으로 유명한 이스트소프트가

검색 포털 사업을 시작하면서 만든 자회사입니다.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지식콘텐츠, 잘 만들고 잘 알리는 방법!"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2

  1. 영진

    시작페이지 설정은 ‘넛지’에서 말하는 소비자의 편익을 해쳐서 기업의 이익만을 추구하는 ‘나쁜 넛지’가 아닌가 싶습니다.
    이스트소프트의 알 시리즈도 성능이 심하게 떨어져서 ‘컴맹들이 쓰는 프로그램’ 취급 받은지 이미 오래 되었죠
    이런 기업이 계속해서 성장하는게 과연 좋은 일일까 하는 의문이 듭니다.

    • 송범근 기자

      줌인터넷도, 알 시리즈를 만드는 이스트소프트도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해야하는 타이밍인 것 같습니다. 의견 감사드립니다 ^^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송범근 기자

송범근 기자

현상 뒤에 숨겨진 본질을 찾는 백엔드 기자. IT기술이 바꾸는 경제에 관심이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