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Skip to main
김현주
서비스에 대해 이야기 하는 걸 좋아해 PM이 된 UX 디자이너입니다.
조각난 OTT 서비스, 이대로 괜찮을까?
*이 글은 외부필자인 김현주님의 기고입니다. 방통위 자료에 따르면 2020년에는 만 13세 이상 국민 10명 중 6명이 OTT 서비스를 이용한 것으로 나타납니다. 2019년에는 52%로, 2020년 14.3%가 증가한 셈입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미디어 시청 시간이 늘어났다는 응답 또한 32.1%로 OTT 서비스 이용과 시간 모두 증가한 걸 확인할 수 있습니다. OTT 연대기 (1) 2016년의 OTT : 넷플릭스, 옥수수, 왓챠 대표적인 OTT 서비스를 떠올려보면 넷플릭스를 많이 이야기합니다. 넷플릭스는 2016년 국내에 정식 서비스되어 지금까지 많은 이용자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넷플릭스와 같이 2016년에 출시된 왓챠 또한 지금까지 마니아층을 보유하면서 서비스되고 있습니다. 물론, 넷플릭스와 왓챠 이전에 푹(POOQ)과 SKT 통신사 이용자만 사용할 수 있는 OTT 서비스인 옥수수(oksusu)가 있었습니다. 옥수수는 2016년, 넷플릭스와 같은 해 SKT 통신사 고객만 이용할 수 있는 제한을 풀고 유료 서비스로 바뀌었는데요.
김현주
3일 전
지구를 위한 업사이클링, 프라이탁 말고 이런 건 어때요?
*이 글은 외부필자인 김현주님의 기고입니다. 환경에 대해 대중의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기업은 ESG 경영이라는 말로 환경을 신경 쓰기도 하고, 환경에 관심을 두는 소비자의 니즈에 맞춰 친환경 제품, 환경 관련 제품을 내놓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자연스럽게 업사이클링 제품과 리사이클링 제품에도 관심과 수요가 생기기 시작했는데요. 여기서 잠깐, 업사이클링과 리사이클링은 비슷해 보이면서도 엄연히 다른 개념입니다. 새활용 = 업사이클링(UpCycling) : Upgrade + Recycling 순우리말로 새활용이라고 불리는 업사이클링은 버려지는 자원에서 디자인을 더해 본래의 가치보다 더 가치있는 제품을 만들어 냅니다. 예를 들면, 버려지는 천이나 원단으로 새로운 가방을 만들거나, 인형을 만드는 것 모두 업사이클링의 일환입니다. 재활용 = 리사이클링(ReCycling) 업사이클링보다 더 많이 듣는 말로, 재활용이라고 불리기도 하는 이 개념은 다 쓴 자원을 그대로 다시 쓰면서 자원을 아끼는 일을 말합니다. 예를 들어, 커피 찌꺼기를 탈취제로 활용하는 식으로 새로운 디자인이 포함되어 있지 않고 단순히 자원을 다시 이용할 뿐입니다. 재활용은 쓰레기를 줄이고 자원 순환을 돕지만, 그 과정에서 품질이 떨어지거나 순환 과정에서 환경오염이 될 수 있는 단점이 있는데요. 그래서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디자인이 더해져 새로운 가치로 탄생하는 새활용이 최근 더욱 주목받고 있습니다. 업사이클링 시장
김현주
2021-12-10
테사(TESSA)에서 '키스해링' 작품을 천원에 샀습니다
*이 글은 외부필자인 김현주님의 기고입니다. 이제 미술 작품으로 투자하는 시대 아트테크(art-Tech)는 미술을 뜻하는 Art와 재테크의 합성어로 미술품을 활용한 새로운 재테크입니다. 최근 많은 사람이 하고 있는 가상화폐 재테크와 달리 실제 작품을 통해서 수익을 볼 수 있다는 점과 작품의 가치에 따라 수익률이 상승한다는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아트테크 평균 수익률은 10%가 넘기 때문에 안전한 적금과 예금 위주로 재산을 관리하던 사람들이 주목하고 있습니다. 다만, 아트테크 플랫폼의 평균 수익률 10%는 1년~3년의 장기 투자를 했을 경우입니다. 다양한 아트테크 방법과 수익구조 거장의 작품은 몇천만원에서 수십억 하는 경우가 대다수인데요. 개인이 사기 어려운 가격이지만 함께 투자금을 모아 공동으로 구매한 뒤, 작품으로 수익을 창출할 방법과 거장이 아닌 신인 아티스트의 가치 있는 작품을 사서 재판매하는 방법이 있기도 합니다. 작품을 산 뒤 전시나 대여를 통해 수익을 올리거나 가치가 올라간 뒤 재판매로 수익을 남기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수익을 창출할 수 있습니다. 여기서 중요한 점은 플랫폼에서 소유하거나 관리하는 작품은 제각기 다르기 때문에 플랫폼이 보유한 작품과 수익 방법을 잘 확인해야 합니다. 더불어 최소 투자금액과 투자 기간이 플랫폼과 수익 방법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투자자에게 알맞은 플랫폼을 찾아야 합니다. 아트 투자를 하는 MZ 세대 가치 소비를 중시하고, 온라인 활동에 익숙한 MZ세대는 새로운 투자를 망설이지 않습니다. 게다가 최소 금액이 적기 때문에 자본이 많지 않은 MZ세대도 충분히 투자를 할 수 있습니다.
김현주
2021-10-28
우리 동네 카페에서 샐러드를 구독할 수 있다면?
*이 글은 외부필자인 김현주님의 기고입니다. 작은 행동이 모여 큰 영향을 만드는 선한 행동력, 플라스틱 줄이기 한국 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국내 소비자 10명 중 5~6명(57.2%)은 식품 구독 서비스를 이용 중이라고 합니다. 식품 구독 서비스 중 샐러드 구독 서비스 또한 이제 익숙한 구독 서비스 중 하나가 되어가고 있죠. 메뉴와 드레싱을 직접 고르고 원하는 날에 배송을 받을 수 있는 편리하다는 게 구독 서비스의 장점인데요. 그 속엔 늘어나는 일회용기 사용 문제가 숨겨져 있죠. 샐러드윅스는 다른 샐러드 구독 서비스와 달리 환경을 위해서 배송이 아닌 픽업을 통해 일회용 용기 줄이기 운동에 참여합니다. 지정일에 원하는 만큼 샐러드를 픽업할 수 있는 건 대부분의 샐러드 구독 서비스와 같은데요. 일회용 용기가 아닌 에코 키트라는 이름으로 다회용기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에코 키트를 선택하면 보증금을 내야하는데요. 다 먹고 난 뒤 용기를 반납하면 보증금이 다시 입금되기 때문에 일회용 용기가 발생하지 않습니다. 메뉴는 일반 샐러드와 비건 샐러드가 기본으로 있기 때문에 비건 소비자도 마음 편하게 샐러드 구독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우리 동네 가게에서 직접 제조하는 건강 샐러드 샐러드윅스는 새로운 매장을 짓는 게 아니라 기존에 있던 가게와 연계해서 샐러드 주문을 받습니다. 물론 샐러드는 '샐러드윅스'의 기본 메뉴는 공통으로 판매하면서, 가게별로 특성을 살린 샐러드 메뉴를 고를 수 있습니다. 기존 가게와 주문을 연결해주기 때문에 저렴하고, 주문받은 샐러드만 만들어 신선하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배송을 하지 않고 직접 가게를 가야 하는 픽업 방식은 근처 가게가 아니라면 계속 구독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샐러드 특성상 상하기 쉬운 서비스인 만큼 SSG의 새벽 배송을 위한 보냉백(알비백)처럼 배송 기사가 새벽에 해당 가방에 담아두고 가는 방법을 사용하기도 어렵고요.
김현주
2021-09-30
"말하지 않아도 알~아요♪".. 위치 공유 앱 '젠리'로 소통하는 법
*이 글은 외부필자인 김현주님의 기고입니다. 어디냐고 묻지 않아도 되는 편리함 약속이 있거나 심심할 때, 친구에게 어디냐고 물을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이동 중이라 바쁜 친구는 채팅이 힘들 수도 있고요. 아예 핸드폰을 볼 수 없는 회의 중일 수도 있습니다. 기다리는 사람만 애가 타는 상황이죠. (출처=GIPHY) 그런데 이런 상황을 해결해줄 새로운 서비스가 등장했습니다. 바로 '젠리'인데요. 코로나 19 상황으로 약속이 줄고, 외출을 꺼리는 상황에서 굳이 서로 만나지 않아도, 친구가 어디에 있는지 궁금할 때마다 위치를 확인하고 대화를 나눌 수 있습니다. 심지어 친구는 제 배터리 상황을 알 수 있으니 배터리가 없어서 대답을 못 한다고 말하지 않아도 됩니다. 장소 여부, 배터리 여부를 친구에게 직접 묻지 않아도 젠리가 알려주니, 괜한 질문을 할 필요가 없죠. '내가 어디 있는지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건 위험하지 않나?' 라는 생각이 들기 쉬운데요. 젠리를 통해 내가 어디에 있는지, 내가 귀가하기 위해 탄 택시가 안전한 길로 가고 있는지 등 현재 상황과 위치를 실시간으로 타인과 공유할 수 있다고 생각해 보세요. 불안한 마음에 택시 번호를 받아 적거나 택시 타고 가는 내내 다른 사람과 계속 연락을 할 필요가 없어지죠. 이렇게 젊은층의 소통뿐만 아니라 부모님들 또한 아이의 위치추적을 위해 젠리가 긍정적으로 이용되고 있습니다. 매번 어디냐고 묻지 않아도 아이의 위치를 알 수 있고, 누구와 만나고 있는지도 파악할 수 있기 때문이죠.
김현주
2021-08-23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