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황조은
미용의료 정보 플랫폼 강남언니의 커뮤니케이션 리드로 일하고 있습니다. 이전에는 제조업, O2O 스타트업, 벤처캐피탈 등을 경험했고, 계속해서 기업이 대중에 미치는 영향력을 고민하는 기업브랜딩 일을 합니다. 조직의 성장과 사회적 영향력에 관심이 많고, 홍보(PR) 업의 확장과 책임의식을 널리 알리고 싶습니다.
홍보담당자는 CEO가 어떤 사람인지 알아야 합니다
*이 글은 외부 필자인 황조은님의 기고입니다. 지금껏 저와 옷깃이라도 스치거나 비즈니스 관계를 맺은 스타트업 대표가 적어도 수백명은 되지 않나 싶습니다. IT 컨퍼런스나 지인 소개로 알게 되고, 인연이 닿아 협업하는 경우가 참 많았습니다. 제가 '스타트업 대표'라는 역할에 흥미와 관찰력을 갖게 된 계기는 투자사에서 홍보담당자로 일했던 경험입니다. 카카오벤처스에 다닐 당시, 회사 투자 소식을 알리는 동시에 투자 스타트업(포트폴리오라고 부릅니다)의 홍보를 도왔는데요. 하나둘 돕다 보니 어느덧 150명의 대표와 함께 일했더군요. 주로 초기 성장 단계의 스타트업이 많았습니다. 이들이 빠르게 성장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재미와 함께, 150명 대표의 150색 리더십을 곁에서 배울 수 있어서 행운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참조 - 투자사의 홍보담당자로 일한다는 것) 그래서인지 대표의 말과 행동에 회사 인상이 크게 좌지우지됐습니다. 초기 회사일수록 직접 직원으로 일해보지 않는 이상, 언론보도나 직원과의 대화 정도가 회사를 이해하는 방법입니다. 그러니 회사의 이미지와 평판에서 창업자로부터 만들어지는 부분이 큰 비중을 차지할 수밖에 없습니다. 일하는 직원 입장에서도 조직문화와 회사 이미지에 창업자가 지대한 영향력을 끼치겠죠.
황조은
21일 전
우린 어쩌다 '나쁜 회사'가 됐나.. 'ESG'로 찾아봅시다
*이 글은 외부 필자인 황조은님의 기고입니다. 요즘 '나쁜사람'이라는 네이버 웹툰을 즐겨 봅니다. 순둥이였던 고등학생 남자 주인공이 나쁜 남자가 좋다는 이성 친구의 마음을 얻고자 그런 사람이 되기로 마음먹는 이야기입니다. 남자 주인공은 아버지가 조폭인 덕분에(?) 급속도로 나쁜 사람에 가까워집니다. 그런데 막상 나쁜 사람이 된 주인공은 이제 다시는 그가 '착한 사람'으로 돌아갈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참조 - 나쁜사람) 이 작품 속 '사람'을 '회사'로 치환해도 크게 어색함이 없습니다. 착했던 기업이 불순한 마음을 먹어서 나쁜 기업이 되는 건 정말 한순간입니다. 반면 세간의 악평을 듣는 기업이 하루아침에 착한 기업으로 인정받을 가능성은 극히 낮죠. 잘 나가던 기업 회장이 비윤리적인 행동으로 하루아침에 파렴치한이 되었다면, 대중의 신뢰를 다시 얻기는 오래 걸리거나 아예 불가능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최근 'ESG' 단어가 눈에 많이 띕니다. ESG는 기업의 비재무적 요소 중 환경(Environment),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를 뜻합니다. 2006년에 UN이 공표한 '책임투자원칙'으로 처음 알려졌죠.
황조은
2021-06-04
홍보자료 끝판왕 ‘인포그래픽’, 어렵지만 어렵지 않습니다?!
*이 글은 외부 필자인 황조은님의 기고입니다. '인포그래픽' 하면 무엇이 떠오르시나요? 기다란 사각형에 큼지막한 숫자가 각종 그래프, 아이콘, 도형과 함께 빼곡히 나열된 이미지부터 생각나시나요? 방대한 빅데이터를 분류부터 세련된 디자인을 완료하기까지 복잡한 작업 과정이 필요하다는 생각도 하실 것 같습니다. 사실 인포그래픽은 우리 일상에서 가장 친숙한 정보전달수단 중 하나입니다. 첫걸음마를 떼고 'ㄱ'이 그려진 카드로 한글 자음과 모음을 배웠고요. 초등학교 교과서를 펼쳐 보면 과학/수학 원리를 이해시키기 위한 형형색색의 그림이 가득합니다. 길을 알려주는 표지판, 지도, 운동기구 사용법 설명서 등 일상 곳곳에도 인포그래픽이 함께하고 있죠. 회사 홍보에 효과가 가장 좋은 수단을 뽑아달라는 주문이 들어오면, 저는 단연 인포그래픽을 고릅니다. 직접 진행했던 사례를 소개할게요. 바야흐로 2019년 10월, '강남언니'에 입사한 저는 내부 데이터를 이리저리 살피며 고민했습니다. "이렇게 좋은 성과가 많은데, 어떻게 세상에 알리면 좋을까?" 마침 연말이 다가오던 시기기에 1년 동안의 서비스 성과가 정리된 인포그래픽을 배포하기로 했습니다.
황조은
2021-05-07
홍보담당자로 일하면서 가장 들어주기 힘겨웠던 말들
*이 글은 외부 필자인 황조은님의 기고입니다. 협업(Collaboration)은 부분의 합보다 강합니다. 요즘 유통업계에서는 '하다하다 이런 것까지?'란 생각이 들 만큼 기상천외한 콜라보 마케팅이 유행입니다. 각각의 다른 브랜드가 만나서 가치를 증대시키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겠죠. 생각해보면, 회사 그 자체야말로 콜라보 덩어리입니다. 회사 생활이란 ㅇ 각기 다른 전문가들이 만나서 ㅇ 회사의 공통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ㅇ 시너지를 내는 과정이니까요. 서로 다르기 때문에 갈등이 있을 테고, 서로 다르기 때문에 각자의 장단점이 상호보완됩니다. 같은 자리에 나란히 할 수 없었던, 아니 없을 줄 알았던 구두약 브랜드 '말표'가 새카만 흑맥주와 협업하고 진로 소주의 귀여운 두꺼비 캐릭터가 신용카드에 당당하게 등장하듯이 말입니다. 회사에서의 협업 또한 서로의 강점을 잘 부각시켜 시너지 내는 조합을 찾는 게 필수 덕목이겠습니다. 하지만 협업 방해꾼은 무수히 많습니다. 천재지변 같은 외부 변수를 찾을 필요도 없습니다. 부추긴 이 하나 없는데 협업하는 사람들끼리 상처를 주고받는 경우가 많습니다.
황조은
2021-04-16
직원 모두 ‘아름다운 이별'을 말할 수 있는 조직 만들기
*이 글은 외부 필자인 황조은님의 기고입니다. 영화 '무간도'에는 어린 시절의 유건명(유덕화 분)과 진영인(양조위 분)이 경찰학교에 입학해 훈련하는 장면이 있습니다. 어떤 비극적인 미래가 펼쳐질지 예상하지 못한, 순수했던 시절이죠. 이 장면은 극의 시작과 마지막에 똑같이 되풀이됩니다. 그들은 신분을 숨긴 채 스파이로 활동하다가 정체성 혼란으로 괴로워하는데요. 끝내 스스로가 '무간지옥', 즉 가장 고통이 극심한 지옥에 살고 있다고 말합니다. 이 슬픈 장면을 스타트업 조직으로 끌어와 보겠습니다. 주로 면접 상황이 오버랩 됩니다. 저는 PR(홍보), 디자이너, 보안담당자 등 다양한 직무에 면접관으로 참여하는데요. 모든 경력직 면접에는 공통질문이 있습니다. 첫 번째가 '현재 회사의 퇴사 이유', 두 번째는 '우리 회사에 지원한 이유'입니다. 후보자도 예상 답변을 100% 준비하겠죠. 퇴사 사유는 ㅇ 현재 다니는 회사의 방향성 변심 및 부재 ㅇ 상사와의 갈등 ㅇ 복지 및 보상 불만족 이 정도 범주를 크게 벗어나지 않습니다. 지원 동기를 들으면, 우리 회사를 어쩜 이렇게도 아름다운 곳으로 바라봐 주셨는지 감사할 따름입니다.
황조은
2021-03-24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