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이승준
실리콘밸리 10년차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입니다. 미국에서의 경험을 나누고 미국 개발자의 삶에 대해 이야기해 보고자 합니다. Seed, Series A, B, C 스타트업 그리고 대기업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았고 현재는 Apple에서 개발자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실리콘밸리' 생활이 궁금하다면? (연봉, 집값 등)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이승준님의 기고입니다. 십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데, 실리콘밸리도 10년 동안 많은 것이 변했습니다. 연봉과 같은 가계수입은 물론 생활비 그리고 집값 등에 변화가 있었는데요. 이와 관련해 실리콘밸리에서의 생활을 제 경험을 토대로 말씀드리려 합니다. 수입(보너스 + 401K) 십년 전, 미국에서 대학을 졸업한 후 첫 직장이었던 스타트업에서의 제 연봉은 7만5000불이었습니다. 우리 돈으로 8000 ~ 9000만원이죠. 당시 세후 월 수입은 대략 500 ~ 600만원(5000불 정도) 이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현재 이곳 물가를 고려한다면 이 수입은 생활하기 힘든 수준인데요. 하지만 그때 당시에는 대기업에서도 8만5000~9만불(현 기준 대략 1억원) 정도 주던 시대였으니 경력이 없던 첫 직장인에게는 그리 나쁘지 않았던 액수였습니다. 또 당시에는 미국에서 경력을 쌓는 것이 목표였기 때문에 연봉 협상에 높은 비중을 두지 않은 것도 사실입니다. 이후 여러 스타트업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았습니다. 그리고 여러 번의 이직을 통해 10년이라는 시간이 흐른 2021년. 제 연봉은 대략 4배 이상 오른 상태입니다. 수입이 적은 편은 아닙니다. 하지만 소득세 및 재산세 등과 같은 높은 세율을 적용받는 세금과 집값, 생활비 등을 고려해 따져본다면 생각만큼 그렇게 풍족하지도 않습니다.
이승준
10일 전
실리콘밸리에서 개발자로 취업하기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이승준님의 기고입니다. 이 글을 클릭한 분이라면 대체적으로 테크 계열에 관심이 많거나, 이미 관련 직종에 근무하고 있는 분일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테크 계열에 관심이 없다 해도 한번쯤은 실리콘밸리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 보셨을 테죠. 구글, 페이스북, 애플, 넷플릭스, 테슬라 등 글로벌 기업들이 위치해 있는 실리콘밸리에는 수많은 개발자들이 근무하고 있습니다. 각기 다른 국적을 가진 여러 인종이 모여 일하는데요. 그만큼 미국인뿐 아니라 실력 있는 타 국가 개발자들에게도 실리콘밸리 취업문은 언제나 열려 있죠. 그래서 오늘은 실리콘밸리로 취업하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보통 실리콘밸리로 취업하는 두 가지 케이스는 이렇습니다. (1) 한국에서 경험을 쌓아서 취업 (2) 미국 대학교 및 대학원 졸업 후 취업 우선 경험이 있는 분들이 취업을 하고자 한다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링크드인(Linkedin), 하이어드(Hired) 또는 인디드(Indeed)에 이력서를 작성하는 겁니다. 당연히 영어로 작성해야겠죠. 대부분의 리쿠르터들은 링크드인 프리미엄 계정을 가지고 후보자들을 검색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그래서 본인의 경력을 잘 정리한다면 반드시 기회가 옵니다. 그런데 아무래도 대부분 기술이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개발되고 이곳의 코드 스타일이 타 지역과 다를 수 있기 때문에,
이승준
2021-03-04
2021년 IPO로 주목받는 '유니콘 기업' 11개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이승준님의 기고입니다. '유니콘'이라는 용어를 들은 지 8년이 넘은 것 같습니다. 2013년 처음 테크크런치에서 에일린 리(Aileen Lee)의 기사 "Welcome To The Unicorn Club"을 통해 소개된 용어인데요. (참조 - Welcome To The Unicorn Club: Learning From Billion-Dollar Startups) 당시 가치로 10억 달러를 넘는 39개의 스타트업 회사들을 일컬었습니다. 이제는 그 회사들의 수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고 있는데요. 또 유니콘 스타트업은 미국에서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더욱 다양해졌습니다. 그러면서 정의 또한 변했습니다. 본래 유니콘 회사의 정의는 "미국에 본사를 둔 2003년 이후 창업한 소프트웨어 회사 가운데 퍼블릭과 프라이빗 투자자들의 마켓에서 그 가치가 10억 달러 이상으로 증명된 회사"였는데요. 현재는 이렇게 정의됩니다. "개인이 소유한 스타트업으로 그 가치가 10억 달러(한화로 1조원)나 그 이상인 회사" 유니콘 스타트업의 의미 범위가 기존보다 확장된 걸 알 수 있죠. 실리콘밸리에는 소위 잘 나가는 기업들이 많이 있습니다. 애플, 구글, 페이스북, 트위터, 넷플릭스, 우버, 엔비디아 등 수도 없이 많은 기업들이 있죠. 아직은 스타트업이지만 그 가치는 상장된 기업만큼 커진 곳도 많이 있고요.
이승준
2021-02-03
"개발자라고 다 같은 개발자가 아닙니다" (다양한 직무 이해하기)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이승준님의 기고입니다. 미국에서 대학교를 졸업하고, 실리콘밸리에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경력을 쌓은 지 이제 10년이 다 돼 갑니다. 그동안 많은 회사 그리고 여러 팀에서 다양한 경험을 하며 경력을 이어 가고 있는데요.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쉽게 '개발자'라고 많이들 통칭하는데, 각 포지션이나 역할에 따라서 당연히 하는 일에 차이가 있습니다. 그래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라 하는 직업의 역할 및 포지션에 따라 달라지는 업무를 한 번 정리해드리려 하는데요. 소프트웨어 엔지니어가 되고자 하는 사회 초년생들이나 이직을 희망하는 직장인들, 혹은 이 직업의 다양한 직무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신 분들에게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합니다. 먼저 크게 이 직업은 SE(Software Engineer), 매니저(Manager), QAE(Quality Assurance Engineer), SRE(Site Reliability Engineer) 등으로 나뉩니다. 이 가운데 매니저는 이름 그대로 엔지니어들을 관리하는 직업인데요. 그 경력의 장단에 따라서는 타이틀이 엔지니어링매니저, 시니어엔지니어링매니저, 디렉터, 팀장급 관리자(VP), 최고기술경영자(CTO) 등으로 구분됩니다. 여기선 생략하도록 하고요.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Software Engineering) 영역에 따라 달라지는 타이틀에 대해서만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참고로 제가 말씀드리는 것은 어디까지나 보편적 기준일 뿐입니다. 더욱 세세하게 구분할 수도 있습니다. 애플리케이션 엔지니어 (Application Engineer) 보통 애플리케이션 엔지니어를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라 부릅니다. 이 분야는 또 세부적으로 나뉘는데요. 웹페이지에서 사용자 인터페이스 (User Interface)를 개발하는 프론트엔드(Frontend), 서버 쪽 로직을 담당하는 백엔드(Backend), 모바일 앱(App - iOS or Android) 개발자 등으로 나뉩니다. 프론트엔드 개발자는 HTML, CSS, 자바스크립트 등을 이용해 웹페이지를 개발하는데요. 최근에는 크게 앵귤러(Angular), 리액트(React), 뷰(Vue) 등의 프레임워크를 사용하는 집단으로 또 구분되고 있습니다. *프레임워크
이승준
2021-01-1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