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길진세
통신사와 카드사에서 16년째 핀테크를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현 토스카드 총괄 PM이며 인터넷전문은행 카드계구축PM, 정부재난지원금 PM을 했습니다. 브런치(https://brunch.co.kr/@jinsekil)에 핀테크와 직장생활에 대한 글을 씁니다. '왜 지금 핀테크인가'라는 책과 몇 편의 핀테크 논문을 냈습니다.
'네이버페이'가 고객을 묶어두는 전략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길진세님의 기고입니다. 삼국지, 읽어보셨나요? 전 어릴 때 삼국지를 소설과 게임으로 즐겼는데요. (16비트 코에이 삼국지를 아신다면 아재..) 어쨌든 삼국지는 지금도 다양한 미디어를 통해 등장하는 인기 콘텐츠입니다. 삼국지의 백미는, 단연 적벽대전이죠! 조조군이 유비의 책사, 방통의 전략에 넘어가서 큰 패배를 한 유명한 전투입니다. 당시 조조군은 육상전엔 능했지만, 수상전 경험은 부족했습니다. 배와 병사들은 많았지만 배 멀미에 시달려 전투력이 떨어지고 있었죠. 이에 방통은 조조군에 의도적으로 투항해 이렇게 조언합니다. "배와 배를 쇠사슬로 묶으면 흔들림이 없어져 괜찮을 것입니다" 여기에 큰 널빤지를 배와 배 사이에 설치해 기마병들이 자유롭게 배를 오갈 수 있게 하라고 했죠. 덕분에 병사들의 사기가 크게 올랐습니다. 당시 강대했던 조조군처럼, 국내의 강대한 어느 기업도 현재 서비스와 서비스를 쇠사슬로 묶어 견고한 군단을 구축하고 있습니다. 배 멀미를 없애기 위한 것이 아니라 고객을 가둬 두기 위한 것이지만요.
길진세
10일 전
스벅카드·배민카드.. 'PLCC'가 핫한 비밀(feat.마이데이터)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길진세님의 기고입니다. 스타벅스카드, 배달의민족카드. 요즘 이처럼 브랜드가 눈에띄는 카드가 많이 나오고 있는데요. 이런 카드를 PLCC라 합니다. Private Label Credit Card의 약자로 우리말로는 '상업자 표시 신용카드'입니다. 그런데 PLCC가 내년엔 더 주목받을 것으로 예측되고 있습니다. 여기엔 이유가 있습니다. PLCC의 등장 배경부터 이야기하기 위해 일단 거슬러 올라가겠습니다. 다들 신용카드 많이들 쓰고 계시죠? 당장 돈을 안내도 되고, 포인트니 캐시백이니 많이 주니까 계획적으로 쓰시는 분이라면 여러모로 이익입니다. 그런데 카드 쓰시면서 이상한 점 못 느끼셨나요? 캐시백 등 서비스를 받기 위한 조건에 대해서 말이죠. ‘전월실적 30만원 이상이면 1만원 할인’ 이라고 하면 지금 무슨 말을 하는 건지 이해가 되실지도 모르겠습니다.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카드라 해도 ‘통합할인한도’라는 이름으로 1만원으로 제한이 걸려있는 경우가 많은데요. 왜 하필 30만원이고, 왜 하필 1만원일까요? 신용카드 서비스에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많은 카드사의 고민이 녹아 있습니다. 어떤 고민들이 녹아 있는지 이해하기 위해선 먼저 신용카드사의 수익구조에 대해 알아야 합니다. 카드사는 무엇으로 돈을 벌까 여러분이 음식점에서 1만원을 결제하면 카드사에서는 여러분을 대신해서 가게주인에게 대금을 지불하겠죠. 단, 그때 1만원을 주는게 아니라 9810원 정도를 줍니다. 190원을 빼고 주는 거죠 이를 가맹점수수료라 합니다. 신용카드사의 주요 수입원이죠. (2020년 기준으로 신용카드 1.9%, 체크카드 1.45% 정도 입니다) 원래는 더 높았지만 소상공인 부담을 고려한 정부의 지속적인 인하요구로 점점 낮아진 겁니다. 그래서 만약 신용카드를 30만원씩 딱 맞춰서 쓴다고 하면, 카드사 입장에서는 6000원도 못 벌게 되는 건데요.
길진세
24일 전
당신의 주머니 속 '실물카드'가 사라지지 못하는 이유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길진세님의 기고입니다. 핀테크라는 단어에 익숙해진 지 한 6년 정도 된 것 같습니다. 2014년 말부터 해외서 많이 쓰였고 국내선 그 유명한 '천송이 코트' 이후 핀테크가 핫이슈가 됐죠. 그만큼 우리 모두가 금융혁신에 목말라 있었다는 뜻일 겁니다. 이후 지난 몇 년 동안 많은 것들이 바뀐 것 같아요. 송금은 토스나 카카오페이로 하고 주변에 P2P나 로보어드바이저 투자를 하는 사람도 늘었고요. 자산관리도 PFM으로 많이들 하고 계좌관리는 오픈뱅킹으로 편하게 합니다. *PFM Personal Finance Management의 약자로, 개인종합자산관리를 뜻함. 우리가 일상적으로 하는 결제는 어떨까요? 삼성페이, LG페이, 페이코, 각종 카드사 앱들에 더해 QR, 제로페이까지. 결제의 대안은 많아졌습니다. 그런데 우리는 여전히 실물 카드를 가지고 다니죠. 오프라인 결제 때문에요. 삼성페이, LG페이 하드코어 유저분들은 “난 폰만 가지고 다녀도 문제없는데?” 라고 하실 수 있습니다만.... 그 옆에선 아이폰 유저들이 애플페이가 먼저냐 남북통일이 먼저냐며 울고 계실 겁니다. ㅠㅠ 국내선 애플페이를 쓸 수 없으니까요. 아이폰 유저들의 원성에서 보듯, 핀테크 여러 분야 중에서도 유독 변화가 더딘 영역이 바로 오프라인 결제입니다.
길진세
2020-12-17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