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김형산
8년 만에 벤처캐피탈, 컨설팅, 대기업, 국책은행, 증권사를 다닌 프로이직러 출신 창업자로 마이크로 모빌리티 공유서비스 SWING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대학교에서 경제학을 전공하며 경영학을 무시했지만 결국 MBA를 하더니 지금은 경영의 쓴맛을 보고 있습니다.
"대표 빼고 다 좋은 회사".. 시리즈B 스타트업 대표의 고민 6가지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김형산님의 기고입니다. 안녕하세요, 전편에 이어 이번엔 시리즈B 단계 투자를 받고 유니콘을 향해 달리는 창업자들의 속마음에 대해 적어보려 합니다. (참조 - "내가 짱이지" "이래도 될까".. 초기단계 스타트업 창업자의 속마음) 제가 직접 경험한 내용도 있지만 아직 저도 창업자로 직접 겪은 것은 아직 시리즈C를 준비하는 단계 정도다 보니, 주변의 창업자들과 교류하며 느꼈던 점과 투자자로서 보고 들었던 직간접적인 경험을 토대로 얘기들을 전합니다. 다소 지나친 일반화가 있거나 다양한 방면 중 일부만 다뤄졌을 수 있지만, 동병상련의 마음으로 스타트업 생태계 분들과 공감대를 형성하고자 쓴 글인 만큼 너그러운 마음으로 읽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자, 종이 몇 장만으로 시드투자를 받고, Product-Market-Fit을 잘 찾아 사업성을 인정받아 스케일업에도 성공한 시리즈B 단계의 스타트업들은 어떤 고민을 가지고 있을까요? 1. Death valley 다음에 찾아오는 Talent Trap 사업모델도 검증되었고, 'Death valley'도 지나 자금도 충분합니다. 자 이제 앞으로 치고 나가기만 하면 됩니다. 사람만 있으면 됩니다. 그런데… 사람이 없습니다. 우리가 이렇게 성장을 했고, 이렇게 멋진 비전이 있으며 연봉과 복지도 남 부럽지 않은데, 채용이 안 됩니다. 시리즈B 투자에 성공한 스타트업들은 약간의 시차는 있지만 이맘때쯤 Talent Trap에 빠지는 것 같습니다. 기존에는 창업자의 악과 깡으로 하드캐리하던 회사도 이 단계에서 성장을 위해서는 대표와 동등한 수준의 리더십 그룹이 필요합니다. 새로운 시장, 서비스, 파트너들을 만들어 내야 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우수한 인재들이 갈 만한 선택지에는 네카라쿠베당토뿐만 아니라 유니콘 수준의 스타트업만 해도 수십여 개가 있습니다. 연봉과 복지, 회사의 성장성만으로 채용이 될 줄 알았지만, 이제는 정말 '좋은 회사'를 만들어야 하는 단계임을 직감합니다. 하지만 연 세 자릿수 성장률을 유지하면서 다니고 싶은 직장을 만들기는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김형산
15일 전
"내가 짱이지" "이래도 될까".. 초기단계 스타트업 창업자의 속마음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김형산님의 기고입니다. 안녕하세요, 프로이직러이자 SWING의 대표이사 김형산이라고 합니다. 월급을 받으며 다닐 때는 직장에서 고민이 있어도 일상생활에서는 잊히는 경우가 많았는데요, 창업자들은 고민을 거의 24시간 (꿈에서조차!) 하는 것 같습니다. 퇴근을 해도, 휴가를 가도, 운동을 하고 있어도 고민이 되기 때문에 퇴근도 휴가도 운동도 그냥 거르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아요. 창업자들은 월급도 자기가 정하고, 일도 자기 맘대로 정하고, 아직 현금은 아니지만 장부상으로 자산가치가 높은 경우도 있는데, 뭐가 그렇게 고민이 될까요? 남들에게는 얘기 못하는, 특히 투자를 받았다면 더욱 다른 사람에게는 말 못 할 고민들을 함께 공유해보고자 합니다. 제가 직접 겪거나 가까운 지인들에게 들은 얘기들인데요. 쓰려고 보니 '임금님 귀는 당나귀 귀'라고 소리치는 마음이네요. (물론 수많은 경우가 있고 제 직간접 경험 또한 제한적일 수밖에 없으니, 일반화하기보다는 솔직한 사례를 듣는다는 생각으로 읽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종이에 쓴 아이디어만으로 시드투자를 받은 초보 창업자의 속마음 (1) "드디어 투자를 받았다. 와, 세상에 진짜 이 돈을 준단 말이야?" 창업자라고 해서 늘 사업모델에 대해 자신 있는 것은 아닙니다. 사실 정말 100% 된다고 믿는다면 정신 나간 사람이거나 정말 매우 희귀한 비전가형 창업자겠죠. 어찌 됐든 혼을 담아 최선을 다해 이 산업과 사업모델, 그리고 팀의 장점에 대해 적은 뒤 무언가에 홀린 듯 투자 피칭을 하고 투자를 받습니다. 막상 난생처음 보는 투자금이 통장에 들어오고 나면 아드레날린이 솟구치며 의욕이 마구 생깁니다.
김형산
2022-10-11
심사역을 하다 창업을 하고 나니 바뀐 생각들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김형산님의 기고입니다. 저는 스윙을 창업하기 전 8년간 6개 회사에서 일했었는데요, 투자업무는 르노-닛산 자동차와 소프트뱅크벤처스에서 경험했습니다. 아래 내용은 짧은 기간 개인적 경험에 기반한 것임을 먼저 밝힙니다. 벤처투자 일을 시작한 것은 르노-닛산 자동차의 인수합병 및 전략파트너십 팀에서였습니다. 처음 실리콘밸리의 스타트업들을 만난 일은 정말 신선한 충격이었습니다. 자유분방한 옷차림과 회사 분위기, 엄청난 고스펙과 화려한 경력의 사람들, 너무나 쉽고 빠르게 이뤄지던 수백 수천억의 투자들, 그리고 그와 어울리지 않게 허름해 보이는(?) 제품과 서비스들, 더 놀라운 불과 몇 개월 만에 엄청나게 업그레이드되는 스피드 등. 이후 한국에 돌아와서 짧게 컨설팅과 투자 업무를 하다 결국 회사를 창업하게 되었는데요, 투자자 또는 조언자로서 알던 스타트업과 진짜 현실 속 스타트업은 너무나 달랐습니다. 오늘 그중 몇 가지를 공유하고자 합니다. [투자자일 때 몰랐던 창업자 이야기] 1. 너무 많은 책임과 권한이 있습니다. 창업하자마자 놀랐던 일은 업무용 노트북을 사는 결정을 할 때였습니다. 60만원 노트북과 200만원 노트북 중 어떤 것을 사든 이 결정을 대표가 혼자 한다는 것과 왜 이 제품이어야 하는지 타당성은 물론이고 문제가 생기지 않는 한 증빙조차 하지 않는다는 데 당연하면서도 새삼 크게 놀랐던 기억이 납니다. 한 번에 100억짜리 의사결정을 하면서도 제가 원한다면 정말 혼자서 결정을 내릴 수 있죠. 최근 스타트업의 겨울이 온다는 얘기가 나온 후 몇몇 대표들의 기형적인 지출이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죠. - 그래서 내가 다시 투자를 한다면?
김형산
2022-09-0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