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농업
“스마트팜으로 100만 농가 아우르는 플랫폼 되겠다” 그린랩스
“맑은 날에는 작물이 잘 자라니까 양분을 많이 줘야 합니다" "그러면 ‘일사량이 얼마 이상일 때 양액을 더 준다’ 이런 프로그래밍이 되어있는 거죠” “사람이 직감으로 하던 환경 제어를 컴퓨터가 더 정교하게, 자동으로 할 수 있습니다” “연구에 따르면 일단 인건비가 15% 줄고요, 병충해, 질병이 50% 줄게 됩니다. 생산성이 무조건 올라갈 수밖에요“ “사실 저희가 이런 기능을 통해서 진짜 하려고 하는 것은 바로 생산, 유통의 데이터를 모으는 거예요” “미국을 보면, 농업 쪽에서 유명한 IT기업들이 사용자 기반을 모은 뒤 농자재, 금융, 유통과 연계한 플랫폼 비즈니스를 하고 있거든요. 저희는 그걸 아시아권에서 만드는 게 목표입니다” 안녕하세요. 송범근 기자입니다. ‘우리나라 소농경영의 바람직한 경영 구조 개선 방안을 농업생산성 및 산지조직화와 연관하여 서술하라’ 갑자기 무슨 소리냐고요? 이건 바로 제가 대학교 2학년 때 들었던 전공수업의 기말시험 문제입니다 ㅎㅎ 왜냐하면 저는 (그 이름도 희귀한) ‘농업자원경제학과’를 다녔기 때문이죠. 농업경제학 수업의 단골 주제가 바로 농업생산성 향상과 조직화입니다. 기업형으로 농사를 짓는 서구 국가와 달리, 우리나라 농업은 소농 위주입니다. 그래서 맨날 교수님이 강조하고, 시험문제에 꼭 냈던 게 저 문제였습니다.
스타트업이 확장할 때 어떤 시행착오를 거칠까?
농업 스타트업인 엔씽은 원래스마트 화분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첫 번째 제품이었던 ‘플랜티’는센서와 펌프가 달린 화분이었습니다.화분이 알아서 식물에 물을 주면서 온도, 조도 등을 모니터링할 수 있죠. 그다음에 나온 화분은 ‘플랜티 스퀘어’.네모난 모듈에 인공 흙과 씨앗이 들었어요.물만 주면 수경 재배 방식으로 자랍니다. 모듈 형식이라 원하는 만큼 화분을이어붙이는 것도 특징이라고 하네요ㅎㅎ 물론 다른 소식도 들었고요! 엔씽에서는 컨테이너 모양의스마트 농장도 개발했는데요. 일명 ‘플랜티 큐브’.12m 높이의 컨테이너 안에프랜티 스퀘어 여러 개가 든수직 농장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참조 - 모든 가정에 스마트농장을 선사하고 싶다) 최근 덴마크 코펜하겐의 포쉬텔*이플랜티 큐브를 구매해 흥미를 돋웠어요. 호텔에서 자체적으로 키운 채소를샐러드로 만들어 투숙객에게 주는데요.작물을 직접 재배하는 직원은 따로 없고,농장 작물이 시스템에 맞게 자랍니다. 저는 자연스레 엔씽이 사람 대신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식물을 키우는 스마트팜에 주력한다고 봤습니다. *포쉬텔(Poshtel)친환경 컨테이너형 호텔.덴마크의 포쉬텔 팝업 인터내셔널이체인 사업으로 운영하는 관광 상품이다. (참조 - 이제 농업도 데이터와 디자인을 신경써야죠)
"이제 농업도 데이터와 디자인을 신경써야 살아남겠죠"
지난 13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K-Farm 팜테크포럼에 다녀왔습니다! 귀농귀촌 사례부터 농업 관련 다양한 기자재까지한자리에 모였는데요. 저는 포럼 내용 중에서도 주로농업의 가까운 미래와거기로 다다르는 방식에 대해 고민한세션에 좀 더 집중했습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이제 농업 분야에서 필요한 건성장이 아닌 혁신 전략이고 혁신 전략으로는데이터를 이용한 디지털 농업이나농업 디자인을 통한 지역 활성화였습니다. 그럼, 자세한 내용을 정리해볼까요?:) 1.스마트팜만으로 부족하다면? 스마트팜(Smart Farm)은 농사 기술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서 농작물 재배 시설의 온도, 습도 등을 측정하고분석 결과에 따라 농장 환경을 제어하는 지능화 농장입니다. https://youtu.be/bQPxkeQwn4g 6차산업 혁명(!), 팜테크의 미래를 말할 때자주 등장하는 개념이기도 합니다. 센서를 이용해 토양의 상태를 파악하고그 데이터를 모바일로 확인할 수 있는 농장,나아가 로보틱스를 이용해 잡초를 거르거나농장 상태에 맞게 관리를 하는 식입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