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야후
그는 단지 달에 가려고 ZOZO를 팔았을까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금동우님의 기고입니다. 지난 9월 12일 여느 때와 다름없이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일본 미디어를 둘러보던 중 한 기사의 제목을 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그 내용은 일본 최대 포털서비스 야후재팬이 최대 패션의류 쇼핑몰 ZOZO를 인수한다는 것이었죠. 이 발표는 말 그대로 급전직하(急轉直下)였고, 다른 무엇보다 맨손으로 창업 후 21년간 운영해오며 일본 패션의류 업계의 혁신 기업으로 우뚝 선 기업을 창업자가 왜 매각한 것인지 의아함이 컸는데요. 일반적으로 시장점유율 수위에 있는 기업이 시장에 매물로 나오는 경우가 많지 않은 데다가, 대부분 물밑 접촉 과정에서 다양한 루트로 루머가 양산되기 마련인데요. 그래서 이번 인수합병 발표는 더더욱 전격적이었다는 생각을 지워버리기 어려웠습니다. 특히 ZOZO는 마에자와 유사쿠(Yusaku Maezawa) 前CEO 특유의 카리스마와 독특한 경영 방식으로 유니크한 문화를 가지고 있는 곳이었고, ‘ZOZO’하면 ‘마에자와’와 동일시되는 브랜드를 구축한 곳이었기에 그만큼 쉽게 믿기 어려운 소식이었습니다. 이제, 놀란 마음을 가라앉히고 조금은 냉정하게 이번 야후재팬의 ZOZO 인수 배경과 그에 따른 향후 시장 흐름 등을 살펴보겠습니다. 비밀리에 진행된 매각 야후재팬의 ZOZO 인수는 야후재팬의 모기업인 소프트뱅크 그룹 손정의 회장과 마에자와 前CEO 간 면담이 시발점이 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6월 하순 어느 날,
금동우
2019-09-23
창업자 손정의가 사업을 급성장시킨 3가지 전략
*이 글은 외부 필자인 홍선표님의 글입니다. 20세기 중반에 태어난 사람 중 손정의(일본명 손 마사요시) 소프트뱅크 창업자만큼 극적인 삶을 산 사람도 드물 겁니다. 1957년 일본 사가현(賢) 도스시(市)에 있는 무허가 판잣집에서 재일교포 3세로 태어나 돼지에게 먹일 음식 찌꺼기를 나르던 리어카 위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던 소년이 60여년 뒤 재산 219억 달러(약 28조8000억 원)의 일본 최고 부호가 됐으니까요. (포브스, 2018년 조사 기준) (참조 - 손정의 회장, 2년 연속 일본 최고부호) 그가 이끄는 소프트뱅크 그룹이 2017년 거둔 매출은 9조 1587억 엔, 우리 돈으로 100조 원이 넘습니다. 그가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 애플 등과 함께 설립해 전 세계 유망 기업들에 투자하는 비전펀드가 굴리는 투자금은 1000억 달러, 약 110조 원에 달합니다. 그만큼 대단한 인물이기에 뉴스 기사 등 그에 대해서 다룬 글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몇 가지 예를 들자면 이렇습니다. ‘2000년에 창업한 지 1년밖에 안 된 알리바바의 사장 마윈을 만나 6분 만에 200억 원 투자를 결정했다’ ‘열여섯 살의 나이에 결핵에 걸려 쓰러졌던 아버지를 뒤로 하고 홀로 미국 유학길에 떠났다’ ‘닷컴 버블 당시 주가가 100분의 1로 떨어졌지만 여섯 시간의 주주총회 끝에 결국 주주들을 감동시켰다’ 이런 에피소드들을 읽으면 손정의가 어떤 사람이고, 그가 어떤 방식으로 성공가도를 달여왔는지를 알 수 있습니다.
홍선표
2019-01-30
알리바바가 말아먹은 회사들
'BAT 투자를 받지 않은 벤처는 벤처가 아니다' BAT는 바이두, 알리바바, 텐센트를 뜻하는 말로 중국 벤처 업계에서 꽤나 유명한 말인데요. 알리바바가 2016년 투자, 인수 한 회사는 55개, 비용은 16조 9100억원에 달했습니다. 특히 최근 알리바바가 또 다시 '투자 모드'에 들어가며 많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지난 한 달 동안에만 대형 투자 3건을 진행했죠. 11월 20일 중국 최대 규모의 대형마켓 가오신(Sun Art Retail) 지분 36.16%를 3조 1200억원에 인수했고 인공지능 유니콘 상탕테크(Sensetime)에 2470억원을 투자한 것이 11월 28일 언론에 보도됐으며 12월 12일 자율주행 자동차 스타트업 샤오펑(XPENG)에 3600억원을 투자해 10% 지분을 확보했습니다. 알리바바가 지난 한 달 투자한 금액은 2017년 3분기 매출(9조 771억원) 절반에 상당합니다! 그런데 중국 언론들은 벌써부터 저 회사들의 미래를 걱정하는데요! 알리바바는 중국 투자계의 '꽝손'으로도 유명하기 때문이죠~ 이번 기사는 중국 언론이 '두고두고 우려먹는' 알리바바의 대표적인 투자 실패 사례 7개를 살펴보겠습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