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유니클로
요즘 '가성비 비즈니스'가 떠오르는 이유!
최근 몇 년간 소비재 분야에서 주목할 만한 트렌드 중 하나는 가격 경쟁력을 앞세운 비즈니스의 약진입니다. 이것은 흥미롭게도 한국을 넘어 전세계적으로 일어나는 현상인데요. 지금 당장 떠오르는 회사만 하더라도 중국에선 휴대폰 및 전자제품 제조사인 샤오미, 저가형 생활용품 아웃렛인 미니소가 있고요. 유럽에선 가구업체인 이케아가 있습니다. 일본에선 SPA(패스트패션) 최강자인 유니클로와 토탈 생활용품 브랜드 무인양품이 있으며 실리콘밸리에선 원가공개를 원칙으로 하는 의류회사 에버레인, 친환경제품을 단돈 3달러에 파는 브랜드리스, "시간과 돈을 깎자"는 모토로 출발한 면도기회사 달러쉐이브클럽이 있습니다. 국내에선 할인매장 다이소가 맹활약 중이며 이마트가 내놓은 초저가 PB(특별기획)상품 노브랜드 또한 급성장을 거듭하고 있죠. 무릇 재화란 저마다 가격 및 품질이 다르고 대개 둘은 비례하기 마련입니다. 고가품이라면 비싼 대신 품질이 좋을 테고 저가품이라면 싼 대신 품질이 떨어지겠죠. 하지만 위 언급한 회사들은 굉장히 저렴한 가격에 생각보다 괜찮은 퀄리티를 구현했다는 점에서 일련의 경영혁신을 이뤘다고 볼 수 있는데요.
유니클로를 키운 야나이 다다시의 사업철학
불토죠. 날씨도 좋네요! 이런 날에는 인식론 이야기를 서두로 꺼내볼 만 하죠! 세계는 우리가 인식하기 때문에 실재하는건가요? 아니면 원래부터 실재하는데 우리가 인식하는건가요? 철학적이죠? 철학 얘기니까요ㅎㅎㅎ 시간엄수왕, 가슴 속에 도덕률을 품고 사셨던! 우리 칸트 할아버지는 어떻게 생각했을까요? 세계는 실재하고요. 우리는 시간과 공간이라는 틀 안에서 세계를 인식할 수 있습니다. 이 범주를 벗어난 세계는 있는지 없는지 어떻게 생겼는지 모른다고 한정을 짓죠. 깔끔하고 겸손합니다ㅎㅎㅎ 헤겔 할아버지는 확 가죠. 좀 락스타 같은 구석이 있습니다ㅎㅎ 실재는 정신이라고 지릅니다ㅋㅋㅋ 우리가 관념적으로 생각하는 그 세계가 실재고 세계고 그렇다는거죠. (제가 지금 굉장히 러프하게 쳤는데요. 더 알고 싶으신 분, 설명이 잘못되었다고 생각하시는 분들 댓글 달아주셔용^^) 근데 이거 유니클로와 야나이 다다시 이야기 아니었나요? 왠 인식론과 서양 철학 이야기죠?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