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작문
단기속성으로 문장력을 확 끌어올리는 방법 열 가지
글은 누구나 쓸 수는 있지만 모두가 잘 쓰긴 어렵습니다. 왜냐면 작문이란 본인의 생각과 감성을 문자로 전달하는 작업을 의미하는데요. 여기엔 나름의 규칙과 기술이 존재하며 이를 원활하게 구사하는 데에는 연습과 재능이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죠. 그래서 우리는 어떤 글은 술술 잘 읽히는데 어떤 글은 읽다 컥컥 막히는 걸 경험하곤 합니다. 이와 관련해 저도 콘텐츠 크리에이터로서 관련 서적을 읽고 외부 피드백에 귀를 기울이는 등 좀 더 글을 잘 쓰기 위해 노력을 했는데요. 지금 와서 한 가지 깨달은 바가 있습니다. 유려하고 개성있는 문체를 구사하려면 연습과 재능이 상당히 큰 비중을 차지하지만 본인의 의사를 정확하게 전달하고 무난하게 읽히는 글을 쓰는 수준라면 원칙 몇 개만 지켜도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말이죠. 쉽게 말해 단기속성으로 문장력을 확 올릴 수 있다는 뜻입니다. 그렇다면 그 원칙은 무엇일까, 다음 열 가지로 정리해봅니다. 1. 서두에 눈길을 확 끄세요 도입부는 일종의 관문과 같습니다. 독자는 서두를 보고 바쁜 상황에서 끝까지 글을 읽을 것인지 좋은 내용이 없다고 판단할 것인지 결정할 텐데요. 아무래도 이때 흥미를 부여한다면 끝까지 읽을 가능성이 높아지겠죠.
지식콘텐츠, 잘 만들고 잘 알리는 방법!.. 단기속성 세미나
안녕하세요. 아웃스탠딩 최용식 기자입니다. 요즘 SNS가 대중화됨에 따라 많은 사람들이 온라인에서 글을 쓰고 그 결과물을 PR, 평판관리, 마케팅, 세일즈 등 비즈니스로 연결하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데요. 막상 해보면 콘텐츠를 잘 만드는 것과 콘텐츠를 잘 알리는 것 모두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다들 처음엔 목적과 열정을 갖고 공들여 쓰지만 포스팅이 읽히지 않는 걸 보고 의욕을 잃습니다. 하지만 말이죠. 뉴미디어에도 나름 문법이 있고 규칙이 있습니다. 그리고 그 매커니즘을 이해한다면 누구나 바이럴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음.. 어떻게? 그래서 아웃스탠딩이 준비했습니다. '지식콘텐츠를 잘 만들고 잘 알리는 방법', 단기속성 세미나! 세션은 크게 두 가지인데요. 내용을 요약하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첫 번째는 지식콘텐츠를 잘 만드는 방법. - 아이템 기획과 벨류에이션 측정 - 글쓰기 요령 : 데이터 모으기 - 글쓰기 요령 : 데이터 구성하기 - 글쓰기 요령 : 올바른 표현쓰기 - 제목과 썸내일을 잘 고르는 방법 두 번째는 지식콘텐츠를 잘 알리는 방법. - 바이럴 구조와 프로세스 파악하기 - 바이럴 요령 : 클릭과 공유의 심리학 - 바이럴 요령 : 시드 트래픽 확보하기 - 바이럴 요령 : 실제 유형을 통해 감을 익히기 - 데이터 분석과 반복 테스트 이번 세미나는 철저히 단기속성으로 어느 정도 글을 써본 사람이 최대한 빨리 성과를 내려면 어떻게 하면 좋을까에 대해 초점을 맞추고자 하고요.
뉴미디어 글쓰기 관련 '주요 체크리스트' 정리
"저에겐 꿈이 있습니다!" "정말 사람들이 열광하는빵 터지는 콘텐츠를 만드는..." "저에겐 꿈이 있습니다!" "일시적인 성취가 아니라지속적으로, 그리고 꾸준히,좋은 콘텐츠를 만드는..." "저에겐 꿈이 있습니다!" "콘텐츠가 망해도 좌절하거나 지치지 않고좋은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도전하는..." 그리고 이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저는 콘텐츠(기사)를 꾸준히만드는 동시에, 콘텐츠 창작에 관한 각종 자료와 서적을찾아 보는 일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는데요. (참조 - 디지털 콘텐츠 제작자가 참고하면 좋은 아티클 모음) 또한, 다른 콘텐츠 창작자들처럼, 페이스북을 보다가도반응이 좋은 콘텐츠를 발견하면왜 잘 됐는지를 혼자서 생각하기도 합니다.
윤성원
2017-12-07
그나마 덜 고통 받고 글을 쓰는 방법 3가지
글에 들어가기 앞서 저는 누군가에게 글 잘 쓰는 법을 알려줄 수 있는 사람이 아니기 때문에, 혹여 글 잘 쓰는 법을 알고 싶은 분이라면 아래의 참조된 자료나 책을 보실 것을 권해드립니다. (참조 - 시나리오 어떻게 쓸 것인가) (참조 - 유시민의 글쓰기 특강) (참조 - 10 Tips on Writing from David Ogilvy) (참조 - 최동훈 감독이 영화를 만드는 여덟 문장) (참조 - 무라카미 하루키가 소설을 쓰는 13가지 방식) 저는 단지 매주 글을 쓰고 이를 대중에게 공개하는 일을 하며 '월급'을 받는 평범한 직장인 중 한 명이며, 직장인 이전에 '직업인'으로서 '업의 본질'에 다가가고 싶은 욕심을 가지고 있지만 동시에 직업인 이전에 '직장인'으로서 조금이나마 스트레스를 덜 받고 빨리 기사를 마무리하고 칼퇴근하기를 소망하는 소시민이기도 합니다. 또한, 저는 뉴미디어 언론사의 종사자이기에 영상과 이미지 등 색다른 디지털 도구들에 대해서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참조 - 주류 도약 직전의, 30쨜 되는 움짤) (참조 - 2017년 매리 미커 인터넛 트렌드 보고서) 아이러니하지만 디지털 기술이 발전할수록 '말'과 '글'이 가지는 힘이 점점 더 커질 것이라고 믿는 사람 중 한 명입니다.
윤성원
2017-06-20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