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화웨이
중국 재벌공주들의 분투기
*이 글은 36kr 기사를 번역·편집한 것입니다. 중국에는 유명한 제벌2세 '공주'들이 있습니다. 화웨이 회장 런정페이(任正非) 딸 멍완저우(孟晚舟, 1972년생) 레노버 회장 류촨쯔(柳传志) 딸 류칭(柳青,1978년생) 와하하 회장 쭝칭허우(宗庆后) 딸 쭝푸리(宗馥莉, 1982년생) 신시왕 회장 류융하오(刘永好) 딸 류창(刘畅, 1980년생) 신시왕(新希望)그룹은 1982년에 설립된 중국 최대 사료제조기업입니다.
36kr
13일 전
화웨이의 성공비법 : 시장을 최우선으로 하는 조직 만들기
*이 글은 36kr 기사를 번역·편집한 것입니다. 이번 글은 2019년에 출판한 '화웨이 관리기법(부제 : 런정페이가 자주 쓰는 36개 관리 키워드)'에서 발췌한 내용입니다. 이 책은 11년을 화웨이에서 재직했고 화웨이 시니어 경영고문(高级管理顾问), 기획자문부서 디렉터(总监)를 역임한 덩빈(邓斌)이 썼는데요. 그는 화웨이에서 재직하던 시절을 포함해 15년간 화웨이 관리, 경영기법을 연구해왔으며 '화웨이 관리기법'을 주제로 한 강의를 기업관리자 대상으로 300여회 진행했습니다. "고객에게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우리는 '지휘부'를 '총소리가 들리는 곳'에 배치하며 예산과 영업방향에 대한 결정권을 '총소리를 듣는' 사람들에게 쥐어줍니다" "전투를 하는지 여부는 고객에게 달려있고 전투를 어떻게 하는지는 전방이 결정합니다" "(전투를 할 때면) 전방이 후방을 지휘해야지 후방이 전방을 지휘해선 안됩니다" (화웨이 회장 런정페이(任正非)) 화웨이에선 1선 영업부서가 계약을 따내기 위해 본부에 전문인력이나 기타 필요한 자원을 요구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이를 두고 화웨이 내부엔선 '1선에서 화력지원을 요청한다'고 표현하죠.
36kr
2019-11-02
'화웨이 사태'는 '디지털 철의 장막'의 시작이라 봐야죠
'철의 장막'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냉전이 끝날 때까지 유럽을 상징적· 사상적·물리적으로 나누던 경계를 뜻합니다. 냉전 갈등을 상징하는 용어였죠. 1991년 소비에트연방 붕괴로 냉전은 해소됐고 이 단어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나 했습니다. 최근 화웨이와 이 회사의 68개 계열사가 미국 상무부의 블랙리스트에 오르면서 미중 무역갈등이 다시 표면화됐는데요. 구글은 이에 대응해 화웨이에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지원을 중단키로 했죠. 이로써 '철의 장막'이란 용어가 역사 속에 다시 등판합니다. 얼마 전 뉴욕타임스에선 이번 사태를 일컬어 '디지털 철의 장막의 시작'이라고 해석했죠. 이번 화웨이 논란은 미중 사이서 디지털 철의 장막을 걷는 데 결정적 사건이란 평갑니다. 디지털 신냉전이 처음있는 일은 아닙니다. '인공지능 등 미중 기술 경쟁이 패권 경쟁으로 치달았다'며 '이로써 신냉전이 재점화됐다'는 이야기는 이전에도 있었죠. 그러나 이번 사태는 파급력 때문에 디지털 신냉전의 상징으로 보이는데요. 구글의 안드로이드 OS 지원 중단서 문제가 그치지 않습니다.
화웨이 회장 런정페이, 미국 제재에 답하다
최근 전세계적으로 가장 주목 받는 기업을 꼽으라면 화웨이가 아닐까 싶은데요. 물론 중국 최대 스마트폰 메이커이자 글로벌 통신장비 업체로 유명하지만 요즘처럼 이슈가 된 적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전세계적으로 가장 큰 이슈인 미-중 무역전쟁에서 화웨이가 현재 그 중심에 있기 때문이죠. 5월 16일 미국 정부의 화웨이에 대한 제품 판매 금지령에 이어 20일엔구글이 화웨이에 안드로이드 업데이트 및 구글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발표했는데요. 이 두 뉴스는 중국 언론을 발칵 뒤집어 놓은 것은 물론 국내서도 크게 보도되고 있죠. 무역전쟁은 어디로 가게 되는 것일까, 글로벌 경제에는 어떤 영향이 있을까, 스마트폰, 5G에는 어떤 영향이 있을까 등등 거시경제적으로 많은 논의가 되고 있는 가운데 직접 당사자인 화웨이 회장 런정페이가 지난 21일 중국 언론들을 모아놓고 무려 2시간 반의 인터뷰 라이브를 진행했는데요. 인터뷰 내용이 길고 주제가 많다 보니 모든 내용을 번역, 정리하는 것보다 미국의 제재에 대한 대응 부분만 발췌해 아웃스탠딩 독자들에게 공유드리고자 합니다. *아래 내용은 독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일부 문장은 한국어에 맞게 의역하였으며 분문 중 ‘저’, ‘저희’, ‘우리’는 런정페이, 화웨이를 가리키는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미국은 왜 우리를 때리는가 "우리 통신 사업부문은 현재 글로벌 범위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습니다" *화웨이 사업부문은 아래와 같이 크게 세 개로 나뉘어져 있습니다.
폴더블폰은 정말 대세가 될 수 있을까?
그동안 말로만 무성했던 폴더블폰이.. 드디어 우리 곁으로 한 걸음 더 가까이 다가왔는데요. 지난해 말 중국 디스플레이 스타트업 로욜이 플렉스파이라는 폴더블 폰을 선보인데 이어, (참조 - 삼성, 화웨이 제치고 출시한 세계 최초 폴더블 폰 플렉스파이) 잘 아시듯, 지난주엔 삼성전자가 그동안 야심 차게 준비해왔던 갤럭시 폴드를 공개한 바 있습니다. 샤오미 또한 올해 초 레이쥔 CEO가 직접 출연한 폴더블폰 프로토타입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는데요. 따지고 보면 2010년대 초반부터 꾸준히 폴더블폰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으니.. (참조 - '접는' 스마트폰, 왜 자꾸 늦어지냐고?) (참조 - 스마트폰, 점점 더 멀어지는 '폴더블'의 꿈) 거의 10년 만에 폴더블폰이 시장에 등장하게 되는 셈이죠.
윤성원
2019-02-26
아이폰은 더 이상 중국에서 특별하지 않습니다
지난 9월 21일 애플은 아이폰의 새 기종 아이폰 Xs, Xs Max를 출시했는데요. 역대 급 성능을 자랑하는 A12 칩셋, 최근 트렌드에 맞춘 대형 스크린 버전, 중국인 사용 습관을 '특별' 고려한 듀얼 유심 등 다양한 기능과 성능을 업그레이드했죠. 아이폰 신제품 발표는 항상 수많은 네티즌과 언론의 관심을 모아왔으며 찬반 논란이 있지만 항상 '찬'이 우세해왔습니다. 그러나 올해 아이폰 신제품 발표 뒤 중국 네티즌과 언론은 '반'에 가깝다고 할 수 있는데요. 베이징, 상하이 등 대도시 애플스토어가 썰렁한 것은 물론, 암거래나 오픈마켓 판매가도 계속 하락세에 있다는 것입니다. (참조 - 아이폰 신제품 판매 저조, 애플스토어 썰렁) 지난 해 아이폰 X까지만 해도 애플스토어 앞에서 밤새며 줄 서는 사람들이 많았고 암거래 시장에서 정가 2배 이상 판매되었죠. 물론 가격이 역대 급으로 비싸고 차세대 버전이 아닌 '반쪽 짜리' 업그레이드 버전이라는 제품 자체의 한계가 있기도 합니다. 그러나 좀 더 심각한 문제는 아이폰에 대한 중국인들의 인식이 부정적으로 변하고 있다는 것인데요. 아이폰이 비싼 가격에도 불구하고 중국인들이 좋아했던 이유는 아이폰만이 가지고 있는 특별함과 탁월함이라 할 수 있습니다. 현재 아이폰은 이 부분을 점차 잃어가고 있습니다. 새로운 트렌드를 계속 뺏기고 있다 중국 언론과 네티즌 글 속의 아이폰은 항상 트렌드를 이끌어 가는 리더였습니다. 스티브 잡스가 문을 연 스마트폰시대, 홈 버튼, 음성인식하는 시리, 탁월한 인터페이스, 최근의 노치 디자인까지 거의 모든 스마트폰의 트렌드를 리드했죠.
텐센트 2017년 실적발표 외.. 월간 차이나(3월호)
중국 사업 하시거나 진출 준비하시는멋진 분들을 위해 준비했습니다~! 중국인 파트너를 만날 때아이스브레이킹하는 화제를 제공하고 최근 벌어지는 이슈들로부터인사이트를 얻어가실 수 있고 좋은 중국 사업파트너도 발굴 해 주는 정보들을월간 단위로 모아봤습니다. 이번 3월 호 내용을 요약한다면 1) 텐센트의 투자와 실적발표2) 텐센트의 알리바바 견제하기3) 알리바바 동남아 투자4) 알리바바가 새로 출시한 두 서비스 5) 바이두 리옌훙이 여론의 뭇매를 맞는 이유6) 바이두 자율주행차 진행 상황7) 새로 나스닥에 상장한 두 기업8) 징둥의 제휴 동향9) 메이퇀, 디디와 한판 붙는 이야기10) 바이두, 샤오미, 화웨이 신상 출시 BAT 동향 텐센트 라이브방송 플랫폼 더우위(도유, 斗鱼), 후야(虎牙)에 투자 지난 3월 8일 텐센트는중국 라이브방송 플랫폼 양대산맥인더우위와 후야에 투자해 화제가 되었는데요. 더우위는 6700억 원(40억 위안),후야는 4800억 원(4.6억 달러) 투자받았습니다. 모두 기타 투자파트너 없이텐센트가 단독으로 진행했다고 하죠. 이 두 플랫폼은 모두게임방송에 특화된 플랫폼인데요.서로 가장 큰 라이벌이기도 합니다.
삼성 中 스마트폰 점유율 3%로 추락? 여전히 위협적인 기업!
지난 9월 중국 조사기관 iiMedia(艾媒)가 발표한'2017년 상반기 중국 국내 스마트폰 시장 보고서'를 보면삼성의 시장 점유율은 3.3%로 나왔습니다. 2013년까지만 해도 시장 점유율 19%로애플을 누르고 1위에 있었던 것을 생각해보면실로 충격적인 숫자라 할 수 있습니다. 지난 4월 SINO(赛诺) 라는 조사업체에서발표한 2016년 중국 스마트폰 시장 관련 보고서에는삼성의 고객 충성도가 12%로중국 내 메이저 브랜드 중에서도낮은 순위를 기록하였습니다. 또 중국의 IT 거물 텐센트 산하의연구기관인 펭귄 인텔리전스(企鹅智库)가지난 9월에 발표한 중국 스마트폰 만족도 조사에서 삼성은 애플, 화웨이, OPPO, 샤오미, VIVO 등중국의 메이저 스마트폰 브랜드 중에서50.3% 로 꼴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러나 반대로 지난 7월에 발표한삼성의 2분기 실적 발표에서매출은 60조원, 이윤은 14조 원(127억 달러)로역대 매출 최고 기록이라고 합니다. 더 중요한 것은 삼성이 처음으로이윤에서 애플을 초과한 것입니다. 2017년 2분기 실적발표에서 애플의 이윤은 107억 달러입니다. 10월 13일 한국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3분기 실적은 2분기보다 조금 성장한14.05 조 원에 달할것으로 예측했습니다. 중국 시장에서 바닥을 치고 있는 점유율과사상 최고의 실적을 보여주는이러한 삼성의 아이러니한 상황을한번 파헤쳐 보려고 합니다.
스마트폰 시장의 제왕은 누가?
바야흐로 때는 2008년. 역대 최고의 IT 창업자라 불리는스티브잡스가 아이폰3G를 내놓음에 따라휴대폰 시장은 순식간에 소용돌이 속으로 들어갔습니다. 소비자들은 컴퓨터에 상응하는 최고급 기술이이동전화 속에 들어가자 미친 듯 열광했으며시시각각 피처폰을 버리고 스마트폰을 쥐었죠. 이에 애플, 삼성, 노키아, RIM, HTC,소니, 레노버, ZTE, 화웨이, 샤오미 등세계 각지 제조사들은 시장제패를 위해 적극 나섰으니비로소 군웅할거의 시대가 들어섰습니다. 2010년군웅할거시대의 돌입 당시 시장 기득권을 쥐고 있던 업체는노키아와 RIM(블랙베리)였습니다. 노키아는 생산, 마케팅, R&D, 인재관리 등모든 면에서 훌륭한 경영체제를 확립,2009년부터 전세계 시장점유율 1위를 유지했죠. RIM은 독특한 디자인과휴대단말기(PDA)를 연상케 하는뛰어난 내장 서비스에 힘입어북미시장 절반을 점유하는 강자로 존재했습니다. 2010년 1분기 이들의 전세계 시장점유율은각각 38.8%, 19.1%! 하지만 영광은 영원하지 않았습니다.후발업체들의 거센 추격이 이어졌기 때문이죠. 애플의 아이폰은 범용 플랫폼이 아니라는 단점에 불구,뛰어난 성능에 힘입어 압도적인 존재감을 내뿜었고삼성와 HTC는 구글과 함께이른바 안드로이드 진영을 형성하며조금씩 시장점유율을 잠식해나갔습니다. 2011년 노키아-RIM의 몰락, 삼성의 약진 시간이 지나자 둘의 몰락은 더욱 가속화됐습니다. 전문가들은 그 원인으로방향전환에 실패했다는 점을 꼽는데요. 당시 휴대폰 이용패턴의 중심축은하드웨어 스펙에서 소프트웨어 환경으로급격히 바뀌고 있었습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