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류경석
IT 서비스 업체에서 기획자로 근무 중입니다.
SSG 상장 작전,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하라
*이 글은 외부 필자인 류경석님의 기고입니다. 지난 6월 24일. 이마트는 이베이코리아의 지분 80.01%를 3조4404억에 인수한다고 발표했습니다. 5조원이라는 높은 예상 가격에도 불구하고 과감한 결단으로 이베이코리아 인수에 성공하며 단숨에 업계 2위 자리를 탈환한 신세계그룹. (참조 - 이마트, 3.4조에 이베이코리아 인수…쿠팡 제치고 이커머스 2위로) 용진이형의 통 큰 베팅은 독이 든 성배가 될까요? 빼앗긴 유통 주도권을 되찾을 수 있는 신의 한 수가 될까요? 이베이코리아의 수상한 '추세' 2010년 G마켓을 인수한 이베이코리아는 꾸준한 매출 상승과 함께 영업이익 흑자라는 호실적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쿠팡, 11번가 등 경쟁사들이 수년째 대규모 적자 행진을 기록하고 있는 와중에도 눈에 띄는 성과죠. 여기까지만 보면 아주 건실하고 매력적인 기업인 것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세부지표를 자세히 살펴보면 상황이 약간 다릅니다. 이베이코리아 실적 세부지표 추이를 보면 한 가지 눈에 띄는 지점이 있습니다. 2012년부터 판관비는 꾸준히 하락하고 매출원가는 꾸준히 상승하기 시작하고요. 2017년에 이르러 매출원가와 판관비 비중이 뒤바뀝니다. 여기서 잠깐. 매출원가와 판관비가 뭘까요?
류경석
16일 전
쿠팡의 클라우드 진출은 가능할까?
*이 글은 외부 필자인 류경석님의 기고입니다. 미국 시장 상장을 앞둔 쿠팡은 쿠팡 플레이, 쿠팡 라이브, 쿠팡 원터치 등 다양한 명칭의 상표권을 출원했습니다. 쿠팡의 상표권 출원은 OTT, 라이브 커머스 등 신사업 진출 가능성을 가늠해볼 수 있는 좋은 정보였지만 그중에서도 사람들의 이목을 끈 것이 있었습니다. 바로 '쿠팡 클라우드 스토어' 와 '쿠팡 클라우드샵' 이라는 2개의 상표권이었는데요. 소문만 무성했던 쿠팡의 클라우드 사업 진출이 베일을 벗기 시작한 순간이었죠. 과연 쿠팡 클라우드는 쿠팡의 새로운 캐시카우가 될 수 있을까요? '아마존 웨이'를 충실히 뒤쫓는 쿠팡 쿠팡은 아마존이 걸었던 행보, 이른바 '아마존 웨이'를 충실히 뒤쫓았습니다. 물류창고를 지어 직배송을 시작하고 아마존이 그랬던 것처럼 공격적인 투자를 통해 시장점유율을 확대하는 '블리츠 스케일링 전략'으로 시장을 서서히 장악했습니다. 로켓멤버십과 OTT 서비스인 쿠팡 플레이를 론칭한 것도 아마존 웨이 뒤쫓기 전략의 일환이었죠. 경쟁사들이 따라잡기 어려운 대규모 물류센터와 직배송 시스템, 자체 멤버십, 페이먼트, OTT 서비스까지. 쿠팡은 이제 한국의 아마존이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을 정도로 구색을 갖췄습니다. 하지만 아마존에게는 있는데 쿠팡에게는 없는 중요한 한 가지가 있습니다. 우리에게는 AWS라는 명칭으로 더 익숙한, 쿠팡이 진정한 한국의 아마존이 되기 위해 필요한 마지막 퍼즐. 바로 클라우드 서비스 플랫폼입니다. 많은 사람이 아마존을 쇼핑몰로만 생각하지만 아마존의 진정한 힘은 AWS에서 나옵니다. 2020년 매출 기준으로 아마존 전체 매출의 51.1%를 온라인 부문, 11.7%를 AWS가 차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영업이익을 보면 상황이 달라지죠. 온라인, 오프라인, 외부 판매, 구독 서비스, 기타 리테일 부문을 모두 합친 영업이익률은 41%. 그리고 AWS의 영업이익률은 59%를 차지합니다. 즉 전체 매출의 11.7%에 불과한 AWS가 아마존 전체 영업이익의 절반 이상을 벌어들이고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류경석
24일 전
국민은행의 앱 통합은 성공할 수 있을까?
*이 글은 외부 필자인 류경석님의 기고입니다. KB금융지주 윤종규 회장은 2021년 신년사에서 이런 포부를 밝혔습니다. "고객 중심의 디지털 혁신으로 넘버원 금융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해야 한다" 매년 하는 뻔한 인사말이었지만 업계의 반응은 조금 달랐습니다. 금융 서비스를 하나로 통합하는 슈퍼앱 구축이 중점 실행 전략 중 하나로 포함되어 있었기 때문이었죠. 이용자들의 원성을 자아냈던 멀티앱 전략에서 모든 앱을 하나로 통합하는 슈퍼앱으로 180도 방향 전환을 천명한 국민은행. 국민은행의 갑작스런 방향 전환에는 어떤 뒷배경이 있는 걸까요? 국민은행 앱은 왜 여러 개일까? 최근 금융권의 화두는 단연 통합앱이었습니다. 기업은행의 아이원뱅크 (2015년 6월), 신한은행의 쏠 (2018년 2월), 우리은행의 우리원뱅킹 (2019년 8월), 하나은행의 NEW하나1Q (2020년 8월) 등. 주요 시중은행들은 흩어져 있던 앱 기능을 한데 모아 통합앱을 출시했습니다. 슈퍼앱이 시장의 대세로 자리 잡은 것처럼 보였습니다. 그런데 이런 대세를 벗어나 혼자 고고하게 멀티앱 전략을 구사하는 은행이 하나 있었습니다.
류경석
2021-05-24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