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SKT
대기업들이 '주차장'을 미래 먹거리로 점찍은 이유
최근 몇 년간 주차장 산업 관련해서 핫한 뉴스들이 계속 들려오고 있습니다. 간략히 짚어보겠습니다. 2019년 6월 SKT는 ADT캡스와 함께 ‘T맵주차’를 내놓으며 주차장 운영 사업에 진출했습니다. 건물 보안 업체인 ADT캡스의 운영, 영업력과 SKT의 'T맵'으로 주차장 운영 사업부터 네비 연동까지 제공하겠다는 계획입니다. GS리테일은 2018년 12월 주차장 업체 GS파크24의 지분 50%을 인수했습니다. GS리테일이 추구하는 ‘라이프스타일 플랫폼’의 일환으로, 주차장을 물류, 모빌리티 등 미래 사업의 거점으로 삼겠다고 밝혔습니다. 셋톱박스로 유명한 IT회사 휴맥스. 2019년 9월에 주차장 운영 업체 하이파킹을 1700억에 인수했습니다. 주인이 바뀌기 전 하이파킹은 2016년 사모펀드 VIG파트너스가 인수한 바 있는데요. 그 후 윌슨파킹코리아 인수 통합 및 공격적 규모 확장을 해왔습니다.
"타다가 불법이면 타다 이용자는..?!" 外
*본 포스팅은 동영상 콘텐츠로서 최소한의 텍스트만이 제공됩니다. https://youtu.be/I_B2-l3c880 요즘 핫한 IT벤처업계 이슈를 동영상으로 정리해드립니다. 1. "타다 불법" 검찰 기소...이재웅 대표 "할많하않" - 스타트업 "혁신의 싹 잘랐다" - 청와대·정부, 검찰 '타다' 기소에 "당혹·성급" 2. 'P2P금융법' 국회 본회의 통과 - 기존 금융기관 P2P 금융 투자 가능 - P2P금융 법제화는 한국이 세계 최초 3. SKT-카카오 동맹 선언, 3000억대 지분 맞교환 - 통신·커머스·디지털 콘텐츠·미래 ICT 등 분야 협력 - 상호 주식 교환 통한 ‘공고한 파트너십’ 형성 4. 왓챠, 와디즈 등 스타트업 IPO 출사표 - 캐리소프트, 한 차례 고배 이후 코스닥 상장 - 증시훈풍·벤처투자 시장 성장세 배경 5. 인재 영입 나선 토스, 파격적 보상안 제시 - 경력자 연봉 1.5배+직전 연봉만큼 보너스 - "업무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 조성" 이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상단의 영상을 통해 확인해주세요.
요즘 대기업들은 어떤 스타트업에 투자할까?
"송 기자, 요즘 대기업들이 스타트업에 관심이 많아진 것 같지 않아?" "요즘 우리 회사도 부쩍 대기업에서 협업, 투자 제의가 많이 들어와." "확실히 그런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 500대 기업을 CEO스코어가 조사했는데요. '4차산업혁명 기업'으로 분류되는 회사에 대한 투자가 2014년 171억원에서 2018년 4580억원으로 늘었다네요." (참조 - 500대 기업, 4차 산업혁명 스타트업에 1조2천억원 투자) "흠... '4차 산업혁명 기업'이라는 분류가 별로 믿음직스럽지는 않지만, 어쨌든 스타트업계에는 좋은 일이야." "직접 투자도 많이 하나? 솔직히 대기업에게 투자받았다는 레퍼런스가 있으면 사업하는데 많은 도움이 많이 될 것 같은데 말야." "2018년 스타트업 투자 건수를 보면 절반 이상은 벤처캐피탈이지만, 일반 기업도 20%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참조 - 벤처스퀘어 2018 스타트업 투자 리포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제조/금융 기반 대기업도 스타트업 투자를 활발하게 하고 있죠." "엑셀러레이터나 코워킹스페이스 같이 간접적으로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사업이 조금 더 많기는 하지만" "기존 사업 강화나 미래 먹거리를 위한 전략적 투자(Strategic Investment, SI)도 많습니다." "오, 그래? 대기업들은 어떤 스타트업에 관심이 있어?" "음... 아마 각자 가지고 있는 전략적 방향성에 따라서 다르겠죠?" "그럼 가장 활발하게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대기업들은 어떤 스타트업에 주로 투자하고 있나?"
5G 알짜정보 모음!..속도·요금제·콘텐츠·전망
최근 IT업계의 가장 큰 이슈는 5G 개통입니다. 속도(?)의 코리아답게 통신사들은 전세계 최초 개통에 열을 올렸고요. 5G가 전 산업계의 혁신을 주도할 것이라는 보고서도 계속해서 나오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예로 2030년까지 5G로 인한 경제효과가 47조8000억원에 이를 거란 전망도 있으며.. 5G망은 단순히 스마트폰에만 적용되는 게 아니라 에너지, 스마트공장, 공공안전, 헬스케어, 운송, 농업 등 다양한 분야의 혁신을 촉진시킴으로써 2026년까지 관련 사업을 폭발적으로 성장시킬 것이라는 장밋빛 예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발맞춰 정부도 실감 콘텐츠, 스마트공장, 자율주행, 디지털 헬스케어, 스마트시티 등 5대 핵심서비스 및 10대 핵심사업을 대대적으로 육성한다고 발표한 바 있죠. "이런 걸 보면 '내 세금이 또 낭비되는구나'. '통신료 오르겠네'라는 부정적인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이동통신의 발달은 우리 사회와 실생활에 큰 변화를 이끌어 왔던 것도 사실입니다" 잠시 과거를 돌아볼까요? 흉기와도 같은 거대한 기기를 쓰던 초창기 시절은 아날로그폰과 휴대폰 사이 큰 차이가 없었습니다. 그러다가 1996년부터 시작된 2G 시대엔 14.4 ~ 64kbps 속도로 데이터 전송이 가능해졌죠.
SKT 모바일 앱은 왜 거의 다 '단명'할까
2016년 11월 어느 날입니다. 제가 한창 O2O 분야를 취재했던 때죠. 모바일 앱으로 버튼만 누르면 택시를 부르고 셰프 음식을 배달주문 하듯이, 버튼만 누르면 '선생님’이 오는 1:1 과외 시장에서 또한 모바일 온디멘드 혁신이 이뤄지겠다는 걸 서서히 알아가던 시기입니다. 기사를 쓰면서 ‘튜터링’이나 ‘숨고’와 같은 서비스를 처음 접했었죠. (참조 - "너만의 시간에 수업해요" 과외시장 문 두드리는 O2O) 그러던 와중에 네이버 뉴스를 훑어보다가 제가 취재했던 ‘숨고’와 상당히 유사한 서비스를 SK텔레콤(이하 SKT)이 냈다는 기사를 보게 됩니다. 두 서비스 간 유사성을 발견한 저는 제 업계 관계자 친구에게 해당 기사의 링크를 보내 심각하게 토론을 했었죠. '숨고(숨은고수)’는 레슨을 원하는 학생과 선생님을 이어주는 서비스입니다. 과거 전단지에 의존하던 1:1 레슨 과외 학생 찾기 기능이 모바일로 옮겨왔다고 보면 되는데요, SKT가 내놓은 ‘히든’은 재능과 노하우를 공유하는 플랫폼으로, 숨고의 공유경제 버전이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이수경
2017-08-05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