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Skip to main
양경준
인큐베이터 & 액셀러레이터. 국내 최장수 액셀러레이터 (주)크립톤 대표. (재)헤이스타트업 이사장.
지역창업생태계가 활성화되지 못한 건 펀드가 없어서가 아닙니다. 제주를 보면 알 수 있습니다.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양경준님의 기고입니다. 지난 글에서는 '다음'이 어떻게 제주 창업생태계의 모태가 되었는지 설명했는데, 이번 글에서는 구체적으로 어떻게 제주도에 창업생태계가 형성될 수 있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제주 창업생태계의 중심에는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가 있었고, 다음 출신의 전정환 센터장이 리더십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참조 - '다음의 실패'는 어떻게 제주 창업생태계의 모태가 되었나) 지역이라는 벽 2017년. 임기 3년 차를 맞이하는 전정환 센터장은 창업의 관점에서는 척박하기 그지없는 제주에 창업의 불을 지피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고 있었습니다. 제주 한달살이 프로그램을 만들어 업무 공간과 주거를 제공함으로써 창업의 가능성이 있는 젊은 인재들을 제주로 끌어내리는 데 성과를 거두던 터였습니다. 그러나 거기에서 벽에 부딪혔습니다. 지역에 뿌리를 내린 창업가들이 정착하기 위해서는 이들이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어야 하는데 뿌리를 내리고 싹을 틔우는 데까지는 성공했지만 이들이 성장하기 위해서는 보다 전문적인 도움이 필요했습니다. 그래서 다양한 프로그램을 만들어 액셀러레이터와 벤처캐피탈리스트들을 제주로 불러내렸습니다. 창조경제혁신센터를 포함해 지역의 창업지원기관들이 많은 씨를 뿌리고 이들이 싹트게 하는 역할을 한다면 이들 중 싹수가 보이는, 다시 말해 큰 나무로 자랄 수 있는 팀들을 선별해 육성하고 스케일업하는 역량은 액셀러레이터와 벤처캐피탈의 역할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프로그램에 참여한 어떤 곳도 제주에 뿌리를 내리지 않았습니다. 사실 역량 있는 투자자들은 굳이 지역에 내려가지 않습니다. ROI(Return On Investment, 투자 대비 수익 비율)가 나오지 않기 때문입니다.
양경준
23일 전
'다음의 실패'는 어떻게 제주 창업생태계의 모태가 되었나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양경준님의 기고입니다. 2000년대 대한민국 인터넷 포털 서비스의 양대 산맥은 명실상부하게 다음과 네이버였습니다. 지금은 모든 면에서 네이버가 압도적이지만 2000년대 초반까지만 하더라도 다음의 입지는 절대적이었습니다. 다음 서비스를 제공하던 다음커뮤니케이션은 1995년 이재웅 창업자가 프랑스 유학 동기인 박건희, 대학 후배인 이택경과 공동창업한 대한민국 1세대 인터넷 벤처기업으로 1997년 대한민국 최초 무료 웹메일 서비스인 한메일(hanmail.net)을 오픈하면서 시장에 파란을 일으켰습니다. 인터넷 초창기이던 당시에 대부분의 메일 서비스는 유료였기 때문에 무료 메일 서비스는 혁신 그 자체였고 많은 사용자들의 호응을 불러일으켰습니다. 그 결과로 전성기의 한메일은 시장점유율이 무려 70%에 육박했습니다. 한메일 서비스를 론칭하고 2년이 지난 1999년 다음은 포털 사이트 'Daum'으로 사업을 업그레이드하고 그해 11월 코스닥 상장에 성공합니다. 신입사원의 지각 그로부터 4년이 지난 2003년 4월 어느 날. 창업자로서 당시 CEO를 맡고 있던 이재웅은 팀별로 돌아가며 조찬 미팅을 진행하고 있었습니다. 미팅을 시작하는 시간은 아침 8시 30분. 대표와의 미팅이니 긴장되는 자리일 수밖에 없고 '필참'은 당연한 것인데 이런… 입사한 지 얼마 안 된 팀원 한 명이 30분 이상 지각하는 대참사가 벌어집니다. 직원의 해명은 이랬습니다. "집이 있는 인천 부평에서 회사가 있는 강남까지 버스를 타고 출근하는 데 보통 2시간이 걸린다" "9시 정상 출근이야 괜찮지만 8시에 출근하려면 새벽 5시 반에는 준비하고 집을 나서야 한다" "그래서 오늘은 평소보다 일찍 나섰는데도 버스를 한 번 놓치는 바람에 늦었다"
양경준
2021-12-03
미국의 창업생태계는 왜 뉴욕이 아닌 실리콘밸리에 형성됐나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양경준님의 기고입니다. 전 세계적으로 국가별 창업생태계는 특정 지역 쏠림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지역들의 공통점은 각 국가의 경제수도 (Economic Capital)라는 것입니다. 영국에서는 런던에, 이스라엘은 제2대 도시인 텔아비브에, 한국에서는 서울에 창업생태계가 집중되어 있습니다. 역시 창업가들은 자본과 기회가 몰리는 곳을 도약대로 삼는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만약 런던과 서울에서 행정과 경제 기능이 분리된다면 창업생태계는 당연히 경제 기능을 따라갈 것입니다. 그런데 가장 오랜 창업생태계의 역사를 가진 미국의 사례가 재미있습니다. 미국의 경제수도라면 당연히 뉴욕입니다. 따라서 앞의 논리대로 창업가들이 자본시장과 가까운 거리를 유지하는 성향을 가지고 있다면 당연히 미국의 창업생태계는 뉴욕을 중심으로 형성되었어야 합니다. 그러나 모두가 알고 있듯 미국의 창업생태계는 뉴욕이 아닌 실리콘밸리에 집중되어 있습니다. 뉴욕의 창업생태계가 활성화되기 시작한 것은 미디어 재벌 출신의 마이클 블룸버그가 시장 재임 시절 뉴욕을 '디지털시티'로 변화시켜야 한다고 외친 이후의 성과일 뿐 미국의 창업생태계의 핵심은 시작도 현재도 여전히 실리콘밸리입니다. 왜 그럴까요. 그 이유를 찾아내기 위해서는 실리콘밸리의 역사를 들여다볼 필요가 있습니다. 실리콘밸리는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샌프란시스코만(灣)을 둘러싼 샌프란시스코 반도 초입에 위치한 산타클라라 일대를 일컫는 것으로
양경준
2021-11-03
돈과 정보가 몰리는 곳으로 가야 한다는 '프레임'에서 벗어나기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양경준님의 기고입니다. 전 세계에서 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몰려있는 곳은 어디일까요? 두말할 필요 없이 뉴욕 월스트리트(Wall Street)입니다. 세계 최대 규모의 증권거래소인 뉴욕 증권거래소와 전 세계 벤처기업의 상장 무대인 나스닥이 모두 뉴욕에 본사를 두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세계 최고의 투자자는 어디에 살까요? 투자자들이 뉴욕에 몰리는 이유는 소위 고급정보와 투자기회를 더 빨리 그리고 지속적으로 얻기 위함일 것이고 그렇다면 세계 최고의 투자자는 뉴욕에 사는 것이 당연한 일일 겁니다. 그런데 큰 논쟁 없이 이 시대 세계 최고의 투자자로 평가받는 워런 버핏은 뉴욕에 살지 않고 뉴욕에서 무려 2000km 떨어져 있는 네브래스카주 오마하에 살고 있습니다. 언제부터냐구요? 그가 독자적으로 투자회사를 설립한 26세 때부터입니다. 1930년생이니 1956년부터 무려 65년 동안 오마하를 떠나지 않았는데도 그는 여전히 세계 최고의 투자자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심지어 그가 수장으로 있는 버크셔 해서웨이의 주주총회가 있는 날이면 전 세계에서 수만 명의 인파가 이 작은 도시로 운집하기까지 합니다. 이것은 어쩌면 논리와 상식을 벗어난 것처럼 보입니다. 이는 워런 버핏이 뉴욕을 떠나 오마하에 정착했던 1956년에도 비슷했던 것 같습니다. 워런 버핏의 일대기를 다룬 책 '스노볼(The Snow Ball)'에도 이에 대한 얘기가 나옵니다.
양경준
2021-09-24
스타트업은 왜 지방을 떠날까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양경준님의 기고입니다. 통계에 의하면 2019년 국내에서 10억원 이상 투자 받은 스타트업의 90%가 수도권에 밀집되어 있습니다. (참조 - 스타트업 주소 분석 트렌드 리포트) 스타트업이 특정 지역에 몰리는 현상은 비단 국내에만 해당하는 것은 아닙니다. 창업이 활성화되어 있는 미국, 영국, 독일과 중국에서도 유사하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왜 이런 현상이 나타나는 것일까요. 해당 지역을 좀 더 자세히 들여다보면 답이 보입니다. 국내의 경우 많은 스타트업이 수도권에서도 서울에, 서울에서도 테헤란로를 중심으로 한 강남에 몰려 있습니다. 헝그리 정신으로 무장해야 하는 스타트업이 왜 임대료가 가장 비싼 강남에 몰려 있을까. 표면적으로 보면 이해가 잘 되지 않습니다. 또 하나의 사실이 그 이유를 명확하게 설명해줍니다. 바로 스타트업의 사실상 절대적 투자자인 벤처캐피털이 테헤란로에 몰려 있기 때문입니다. 자본은 스타트업의 생존과 성장에 절대적일 수밖에 없습니다. 이 자본을 조달할 수 있는 벤처캐피털과 지근거리를 유지해야 한다는 것을 스타트업은 본능적으로 알고 있는 것입니다. 스타트업이 수도권에 집중되는 이유를 몇 가지 더 들어보자면 사람을 구하고 정보를 얻기 쉽다는 것 정도가 될 겁니다. 모두 맞는 이야기지만 정보는 사람들과의 교류에서 나오는 것이고 그 '사람'들이 수도권으로, 서울로, 강남으로 모이는 이유는 역시 투자자들과의 시공간적 거리를 줄이기 위한 것입니다.
양경준
2021-08-19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