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Skip to main
김용태
"CONTENT MAKES PEOPLE MOVE" 콘텐츠의 힘을 믿는 뉴미디어 종합 콘텐츠 기업 더에스엠씨그룹 대표 크리에이터 김용태입니다. 디지털 콘텐츠 사업 전반에 필요한 모든 연구, 컨설팅, 기획, 제작, 확산 전문 조직원 500여명과 함께 효율적인 콘텐츠 마케팅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시청자가 자발적으로 공유하게 만드는 요즘 'PPL'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김용태님의 기고입니다. 'PPL 요정' 이란 단어 들어보셨나요? 제품을 노출하는 형식의 간접광고 PPL(Product Placement)을 능숙하게 수행하는 인물을 의미합니다. 그럼 유튜브나 인터넷 방송 라이브 채팅창에 올라오는 "그거 '숙제'예요?" 라는 말에는 어떤 뜻이 숨어 있을까요. 인플루언서가 특정 브랜드 제품을 노출할 때, 시청자들이 흔히 보이는 반응인데요. PPL을 브랜드가 부여한 숙제로 표현, '이거 PPL이냐'라고 우회적으로 질문하는 겁니다. 이제 브랜드와 스타 및 인플루언서 그리고 시청자는 콘텐츠를 시청함에 있어 PPL의 존재를 대놓고 표현하고, 확실히 인정합니다. "음흉한 뒷광고보다는 당당한 앞광고가 낫다" 라는 인식이 우세하게 된 데에는 콘텐츠의 변화가 한 몫했습니다. PPL을 상쇄할 만한 '무언가'가 있다는 건데, 이를 이야기하기 앞서 '뉴(Newmedia) PPL'의 정의를 이야기하죠. 요즘 PPL, 뉴 PPL이란? 기존의 PPL은 레거시 미디어 특히 TV 프로그램을 통해 노출됐습니다. 방송사가 설치한 장치를 화면을 통해 시청하는 구조였죠. 도달 범위는 매우 넓었지만, 타깃을 특정하기는 힘들었습니다. 게다가 메시지가 일방향적으로 전달되기 때문에 시청자의 거부감도 컸고요. 보기 싫은데 봐야 하는 광고로 밖에 받아들여지지 않았죠.
김용태
2021-08-05
'로열 오디언스'를 가진 곳이 경쟁우위에 설 수 있습니다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김용태님의 기고입니다. 시장은 MAU를 본다 얼마 전 한 배달 전문 플랫폼과의 만남에서 흥미로운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대화 상대에 따르면 자사 플랫폼의 기업 가치는 n억원으로 산정된다고 합니다. 산정 방식이 궁금해 물으니, MAU(Monthly Active Users, 월간 활성 사용자 수)를 기반으로 측정했다는 답변을 받았습니다. 플랫폼 MAU가 800만명이라면, MAU 가치를 인당 n원으로 가정해 두 수치를 곱하는 간단한 공식입니다. 여기서 n원은 절대값이 아닙니다. 가입자 1인을 통해 창출되는 수익, 즉 거래액 외 부수적인 요소를 총체적으로 고려한 값이기 때문에 플랫폼의 성격에 따라 다르게 책정됩니다. 근 1년 간 전체 배달 전문 플랫폼 이용자와 이용률이 크게 늘어났고, 서비스도 다양해진 만큼 MAU 가치도 껑충 뛰었겠죠. 어쩌면 이 방식은 시장의 흐름을 가장 기민하고 정확하게 읽어내는 척도일지 모릅니다. 왜 MAU일까? 온라인에서 탄생한 플랫폼은 오프라인을 기반으로 한 기업이 사용하던 전통 지표로는 적정 기업가치를 산출하기 어렵습니다. 예컨대 실물 상품을 판매하는 기업의 경우 주가를 기준으로 순자산, 매출액, 순이익, 영업이익 등 재무적 지표를 논합니다. 하지만 온라인에서는 실질적인 수익력 외에도 다양한 수익모델을 통해 파생되는 효과가 상당합니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의 소셜미디어나 네이버, 카카오 등 포털 및 메신저 플랫폼처럼 '제품 생산'보다 '서비스 제공'에 주력하는 기업의 경우 과거에서부터 MAU를 통한 산정 방식이 큰 신뢰를 얻어왔고요. 중요한 건 '팔기 위해' 탄생한 커머스 플랫폼에서도
김용태
2021-07-09
'멀티 페르소나'가 만든 가상의 세계관에 열광하는 이유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김용태님의 기고입니다. (1) 2014년 KBS 29기 공채 개그맨 이창호 (2) 등산 소모임 한사랑산악회 부회장 이택조 (3) 시가총액 500조원에 코스피 1위 김갑생할머니김 미래전략실 본부장 이호창 (4) 매드엔터테인먼트 소속 아이돌 매드몬스터 멤버 제이호 개그맨 이창호는 잘 알지 못해도 나머지 세 명의 인기는 분명 체감했을 겁니다. 시원시원하고 솔직한 성격과 촌스러운 취향으로 부성애를 자극하는 이택조. 럭셔리한 재벌 3세지만 좋아하는 여자 앞에서는 한없이 약해지는 남자 이호창. 카메라 앱 필터로 재탄생한 10등신 만찢남 제이호. 이 매력적인 인물들은 사실 다르지만 같고, 같지만 다릅니다. 개그맨 이창호라는 실존 인물에 뿌리를 두고 유튜브 채널 '피식대학'과 '빵송국'에서 탄생한 멀티 페르소나 (다중적 자아)거든요. 뭔 말인지 이해가 잘되지 않으신다고요?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 시작된 개그맨 유재석의 '부캐'를 떠올리면 이해가 쉽습니다. 유재석이 신인 트로트 가수 유산슬로, 걸그룹 프로듀서 지미유로 상황에 따라 각기 다른 설정값을 지녔던 것 기억하시나요? 멀티 페르소나는 여기서 더 넓고 깊은 세계를 향유합니다. '부캐'라는 것이 콘셉트를 이해할 정도의 설정에 그친다면, '멀티 페르소나'는 완전히 다른 정체성을 구축하고 있습니다. 이창호는 멀티 페르소나들의 이름, 나이, 출신지, 성장 과정, 성격, 취향 심지어 외모까지 모든 걸 리셋했는데요. 이호창은 무선 이어폰을 끼고 통화하지만, 이택조는 셀카 찍는 법도 몰라 매번 헤매기 일쑤죠. 이택조는 일과 후 반주를, 제이호는 햄버거에 맥주를 즐기고요.
김용태
2021-06-10
'숏폼 플랫폼' 마케팅 활용법 (틱톡, 릴스, 쇼츠)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김용태님의 기고입니다. '패스트 래프(Fast Laughs)' 세계 최대 OTT 플랫폼 넷플릭스가 새로운 콘텐츠 기능을 도입했습니다. '빵 터지는 웃음'이라는 이름처럼 직관적이고 빠른 숏폼(Short form) 서비스인데요.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드라마, 애니메이션, 예능의 킬링 파트를 15~45초로 편집해 세로형의 모바일 스크린에 노출하는 형태입니다. (참조 - Netflix launches ‘Fast Laughs,’ a TikTok-like feed of funny videos) (참조 - About Netflix - Wanna See Something Funny? Fast Laughs Is Here) 영상 측면에는 '좋아요'를 떠올리게 하는 'LOL(Laughing Out Loud)'과 소셜 미디어 공유 버튼이 있어 즉각적인 인터랙션이 가능한데요. 스와이프를 통해 다음 영상을 계속 시청할 수도 있습니다. 아직 넷플릭스 자체 IP 시리즈를 기반으로 플레이되지만, 전체 콘텐츠가 노출될 예정인데요. 또 곧 iOS뿐 아니라 안드로이드에도 서비스가 제공될 거라 합니다. 롱폼(Long form) 플랫폼의 대표주자인 넷플릭스가 숏폼 플랫폼으로 영역을 넓히다니 흥미진진합니다. 사실 그보다 전에 인스타그램이 릴스(Reels)를 유튜브가 쇼츠(Shorts) 베타버전을 각각 선보였죠.
김용태
2021-04-16
'MZ세대'를 공략하려면 꼭 알아야 할 것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김용태님의 기고입니다. '요즘 애들'로 분류되던 MZ세대가 전체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 얼마나 될까요? 통계청 자료를 기반으로 한 조사들이 기준에 따라 그 결과가 조금씩 다르긴 하지만, 35~44% 정도됩니다. (참조 - 삼정인사이트 66호 신소비 세대와 의식주 라이프 트렌드 변화) (참조 - 메조미디어 2020 트렌드 리포트) (참조 - 트렌드 중 트렌드는? 통계로 보는 MZ세대 트렌드) (참조 - KISA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주역 MZ세대 분석 및 제언) 기성세대와 상이한 가치관과 생활방식으로 시장의 연구 대상이 되고 있는 세대이기도 한데요. 주력 소비층으로 떠올라 모든 시장이 너 나 할 것 없이 공략 중입니다. 이 집단은 왜, 그리고 어떻게 다를까요? 먼저 MZ세대의 정의를 재정립할 필요가 있습니다. MZ세대는 1981년부터 2000년 사이 태어난 밀레니얼세대와 2001년 이후 탄생한 Z세대를 통칭하는데요. 얼핏 청년층으로 묶일 법하지만, 사실 이 안에 10대부터 30대까지 다양한 연령층이 분포한 셈이죠. 이들을 네 집단으로 분류해봤습니다. 사회의 일원이 되고 경제력을 갖추며 본격적으로 소비에 진입하는 20대에 저마다 어떤 디지털 기술의 영향을 받았는지를 기준으로요. 먼저 밀레니얼 1세대(1981~1990)는 PC의 출현을 가장 가까이서 지켜봤습니다. 밀레니얼 2세대(1991~2000)는 스마트폰과 태블릿을 통해 모바일로 이주했고요. 2010년 이후 소셜 미디어가 눈부시게 성장할 수 있던 데 이들의 역할이 컸죠. 이어 모바일이 성숙기를 맞으며 디지털 네이티브 Z 1세대(2001~2010)가 등장했습니다. 전 세계 마케터가 가장 치열하게 연구 중인 세대이기도 하죠.
김용태
2021-03-11
왜 나이키는 '자사몰'을 강화하는 걸까
*이 글은 외부필자인 김용태님의 기고입니다. 자사몰 구축한 나이키 2019년 11월, 글로벌 스포츠 기업 나이키가 거대 유통사 아마존으로부터 독립을 선언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스포츠 용품이 아니라 스포츠 정신을 팔겠다" 그리고 이러한 정신을 자체 구축한 플랫폼을 통해 구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이를 증명하듯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나이키플러스 멤버십’을 유료로 개편하고, 맞춤형 큐레이션 서비스도 강화했습니다. 여기서 아주 간단한 명제가 읽힙니다. D2C 시대의 등장입니다. *D2C Direct to Consumer의 약자로, 소비자 직거래 판매 방식. D2C 시대 등장 배경 왜 나이키는 D2C 전략을 추진했을까요. D2C 시대 등장 배경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기존 시장에서 제조사들은 소비자들에게 제품을 판매하기 위해 많은 이들의 손을 거쳐야 했습니다. 제조사는 적게는 10%에서 많게는 30% 이상의 수수료를 내고 백화점 등 오프라인에 매장을 열거나 홈쇼핑에 진출해야 했죠.
김용태
2021-02-0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