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Skip to main
이수민 기자
안녕하세요, 이수민입니다. 꼭꼭 씹어삼킨 글만 쓰겠습니다.
혜택이 '차이'나는 카드, 차이카드
차이카드가 뭔데? 중국 카드야? 아이스크림 가게에서 '네가 사네' '내가 사네' 하며 옥신각신하던 중 본인이 더 저렴하게 살 수 있다며 친구가 의기양양하게 꺼낸 카드가 있습니다. 바로 '차이카드'인데요. 카드를 보자마자 든 생각은 이거.. '중국 카드'인가였습니다. 카드 색깔도 빨간색인데다 이름도 '차이'여서 그럴듯한 추론이라고 생각했습니다만 정답은 'NO'였습니다. 차이카드는 중국 카드가 아니라 국내 핀테크 기업 차이코퍼레이션이 간편결제 서비스 차이(CHAI)를 통해 출시한 선불형 체크카드입니다. 친구는 두 달 사이에 5만원이나 돌려받았다며 제게 '꼭 써보라'라는 말과 함께 초대장을 보냈습니다. 초대장 구하기 쉽지 않을 거라는 말과 함께요. 문자메시지로 차이카드 초대장이 도착했습니다. 신청 대기시간은 단 30초. 초대장이 없으면 대기시간이 평균 한 달 이상 걸린다는 무시무시한 말도 함께 도착했습니다. 중고거래 사이트를 찾아보니 차이카드 초대장을 사고파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짠돌이인 제 친구가 극찬하는 차이카드의 매력이 무엇인지 함께 알아보시죠. 차이카드, 네 정체가 뭐냐 차이카드는 초대장으로 가입할 수 있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사용 가능한 선불형 '체크카드'입니다. 차이코퍼레이션은 비씨카드와 핀테크 회사인 테라와 손잡고 2020년 7월 차이카드를 출시했는데요.
내가 설마 실업(급여)자가 될 줄은 몰랐다
일주일, 그래 일주일만 기다리면 된다. 고지가 눈앞이라고 생각, 했었다. 일주일 후 계약서를 다시 쓰는 날이 오면 수습기자 딱지도 떼고 조금 더 자유로워지리라. 동기들은 벌써부터 성화였다. 코로나19가 끝나야 '기자실'로 출근을 할 텐데 '아쉽다'라든가. 스자실(스타벅스+기자실)이 대세라는 등의 이야기로 우리는 고단한 수습 생활을 견디곤 했다. 코로나19에 따른 역대 최악의 청년실업률. 사방이 고통으로 아우성이었다. 1년 남짓한 준비 끝에 들어간 첫 직장을 고작 8개월 만에 나왔다. 그것도 코로나 시국에. 후회할 틈도 없이 다시 취업 전선에 뛰어들었다. 몇 개월 만에 '운이 좋게' 취업. 그리고 다시 수습기자 생활의 시작. 이 이야기는 수습기자 전환을 일주일 앞둔 어느 날의 이야기다. 수습 생활이 끝나고 나면 최저임금에 가까운 지금의 월급보다는 지갑 사정이 나아질 테고 엄마 봄옷 정도는 한 벌 사줄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던 찰나였다. 따르릉. 국장의 전화였다. 기사 마감과 금요일 퇴근 직전에 호출이라니. 불안보단 의문이 앞섰다. '할 말이 있으면 사무실에서 하면 되지. 왜 굳이 (바쁜데) 불러내지..?' '10평도 되지 않는 사무실에 따로 이야기할 만한 공간도 없긴 하다만..' 서둘러 옷을 입고 나서자 동기들은 '영문을 모르겠다'라는 표정으로 나를 봤다. 무슨 일이냐는 입모양에 국장님 '호출'이라고 작게 입을 벙긋거린 뒤 밖으로 향했다.
미운 짓을 해도 밉지 않을 남자. 장항준 어록 열전
미운 짓을 해도 밉지 않을 것 같은 사람이 있습니다. 쉼 없이 깐족대는데 밉지 않고 구차한 척 하며 웃음을 주지만 초라해보이지 않는 사람. 누군가의 남편이라는 타이틀이 오히려 '좋다'고 웃으며 답하는 사람. 바로 영화감독 장항준입니다. 장항준 감독은 별명부터 다른 감독들과는 다릅니다. 봉준호 감독의 별명은 '봉테일' 박찬욱 감독은 '깐느박' 으로 주로 영화나 필모그래피와 관련된 별명을 자랑하는데요. 장항준 감독의 별명은 세상에서 가장 웃긴 영화감독부터 신이 내린 꿀팔자까지 독특한 별명을 지녔습니다. 예능에서 과거 '진상'이었던 시절을 고백해도 결코 '밉상'으로 보이지는 않는 사람. 장항준 감독이 왜 '밉지 않은'지 그의 어록을 통해 알아보시죠. 1.아내와 경쟁하는게 무슨 의미가 있나 "아내 덕에 편하게 살아서 좋지?" 장항준 감독의 아내는 시그널, 킹덤 등을 집필한 스타 작가 김은희씨입니다. 오랫동안 김은희 작가가 '장항준 아내'로 불렸다면 이젠 장항준 감독이 '김은희 남편'이라 불리고 있습니다. 김은희 작가가 시그널로 큰 성공을 거두고 나서부터 장 감독의 인생은 '기-승-전-김은희'로 이어지는데요.
12